‘축구장 190배’ 국내 최대 태양광발전소 단지, 해남에 준공

발전 설비 98㎿급, 에너지 저장 규모 세계 최대 용량

2만7000가구가 1년간 이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는 국내 최대규모 태양광발전소가 전남 해남 솔라시도 프로젝트 구성지구에 준공돼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29일 전남도와 ㈜한양 등에 따르면 최근 준공된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는 국내 최대 규모인 98M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MWh급의 에너지 저장 장치(ESS)를 갖췄다.

솔라시도 프로젝트 사업지인 해남군 구성지구 부지 158만㎡에 조성됐는데 축구장 190개를 모아놓은 정도의 면적이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량은 연간 약 129GWh로 2만7천 가구가 1년 동안(가구당 월 400kWh 이용 기준) 이용할 수 있는 양이다.

㈜한양과 한국남부발전·KB자산운용·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 등이 함께 투자했으며, 한양이 부지조성·EPC(설계 조달 시공)·O&M(관리 운영)까지 사업 전 과정을 직접 수행한다.

발전소 부지 안에는 친환경 스마트도시 솔라시도 프로젝트의 개발 비전을 담은 15만㎡ 규모의 공원 ‘썬 가든’도 들어섰다.

태양을 상징하는 해바라기를 모티브로 자연과 사람, 에너지의 공존을 형상화했다. 원형광장의 지름은 약 300m이며 중앙부에 약 5m 높이의 전망언덕도 조성했다.

한양은 준공 이후에도 썬가든을 포함한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소의 시설 운영 및 관리체계를 갖춰나갈 계획이다.

열화상 감지 기능을 탑재한 드론을 활용해 태양광 패널 등 모듈과 ESS 장치의 이상 유무를 실시간으로 관리한다.

또 발전소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확보해 수상 태양광·육상 풍력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분야 사업에 도전할 계획이다.

한양 관계자는 “에너지개발 사업에 진출한 이후 거둔 첫 성과물이자, 신재생 에너지 사업으로의 확대를 위한 교두보”라며 “수익을 지역주민들과 공유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15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