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성공 문턱까지 간 누리호…위성 궤도안착은 못해(종합)

과기정통부 "누리호 전 비행 정상 수행…3단엔진 연소시간 짧았다"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목표 고도인 700km에는 도달했으나, 탑재체인 ‘더미 위성'(모사체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는 실패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누리호 발사 결과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5시 발사된 누리호의 전 비행 과정이 정상적으로 수행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위성 모사체가 700㎞의 고도 목표에는 도달했으나 모사체가 초당 7.5km의 목표 속도에는 미치지 못해 지구 저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임 장관은 “누리호 1단부는 75t급 엔진 4기가 클러스터링(묶음) 돼 300t급의 추력을 내는 게 핵심 기술”이라며 “오늘 발사를 통해 1단부 비행이 정상적으로 진행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임 장관은 “또한 1단, 페어링(발사체 내 탑재물을 보호하는 덮개), 2단이 분리하고 3단이 성공적으로 점화된 것은 소기의 성과”라며 “이는 국내의 발사체 기술력이 상당 수준으로 축적됐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누리호 탑재체인 더미 위성(위성 모사체)이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것은 3단에 달린 7t급 액체엔진의 작동이 목표대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고 475초만에 조기에 종료돼, 마지막 순간에 충분한 속력을 얻지 못한 탓이다.

브리핑에 배석한 고정환 항우연 발사체개발본부장은 “3단 비행을 지켜봤을 때 연소 시간이 40∼50초 정도 일찍 종료된 것으로 보인다”며 “저희가 계측된 데이터를 다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누리호는 이날 오후 5시에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누리호는 이륙 1단 분리, 탑재체를 보호하는 덮개(페어링) 분리, 2단 분리, 3단 엔진 점화와 정지를 거쳐 700km 고도에서 더미 위성을 분리하는 데까지는 비행이 진행됐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급 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보내기 위해 제작된 발사체다.

이날 진행된 1차 발사에서 누리호는 실용 위성 대신 1.5t짜리 더미 위성을 싣고 발사를 시도했다.

과기정통부는 발사를 주관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진과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발사조사 위원회’를 즉시 구성해 3단 엔진 조기 종료의 원인을 규명하고, 문제점을 보완하여 2차 발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누리호 2차 발사는 내년 5월 19일로 잠정 결정된 상태다.

임 장관은 “정부는 오늘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겠다”며 “우주 강국의 꿈을 이뤄내는 날까지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13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