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6G 핵심기술 선점”…표준특허 확보·전문 인재 양성

초성능·초대역·초공간·초정밀·초지능 등 5대분야 기술확보 추진

정부가 2028년 상용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차세대 6G 이동통신에 대비해 기술개발과 표준특허 확보에 힘을 쏟는다. 기초연구를 강화하고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준비도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164억원을 투입해 ‘6G 핵심기술개발사업’을 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초성능·초대역·초공간·초정밀·초지능 등 5대 중점분야에서 9대 전략기술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9대 전략은 무선통신 기술, 광통신 인프라 기술, 6G 대역 주파수 개척 등을 포함한다.

과기정통부는 IP-R&D 방식을 적용해 기업에 연구개발(R&D) 자금과 표준특허 확보전략을 지원할 예정이다. IP-R&D는 R&D 초기부터 전 세계 특허를 분석해 개발 기간과 비용을 단축하고, 핵심 특허 선점을 위한 방향을 제시하는 방법이다.

6G 기초연구 강화와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 중심의 6G 연구센터도 선정한다. 과기정통부는 최대 5년까지 센터를 지원해 튼튼한 연구기반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3월부터는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6G R&D 전략위원회’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필요할 경우 투자대상 핵심기술을 조정한다.

기술 개발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2026년부터는 5G+ 5대 서비스(스마트 시티, 스마트 공장, 디지털 헬스케어, 실감콘텐츠, 자율주행차)에 상용화 전 단계 기술인 ‘Pre-6G’를 적용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8일 온라인으로 사업설명회를 연다. 과기정통부(www.msit.go.kr) 또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www.iitp.kr)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16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