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을 통해 지식을 창조한다

유대인의 창조정신 후츠파 (상)

연세대 윤종록 교수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참 신기한 나라다. 한국 충청도만한 면적에 인구약 750만 명의 인구가 모여 살면서 보통 사람들이 상상하기 힘든 괴력을 발휘하고 있다.

노벨상의 22%를 차지했으며, 지식산업에 있어 세계 3위의 인적자원을 확보하고 있다. 인구 800명 중의 1명이 새로운 기업을 창업하고 있으며, 미국의 장외 주식시장인 나스닥의 상장기업 수가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다.

▲ 유대인 창조성의 뿌리가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 ‘후츠파’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은 수많은 지식을 양산하면서 연간 1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이스라엘 히브리대 홈페이지. ⓒThe Hebfew University of Jerusalem


이스라엘 히브리 대학에서는 특허료로 연간 1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다. 지난 번 있었던 세계 금융위기 때에는 한 기업도 망한 적이 없는 나라다. 산업 전반에 걸쳐 거품이 거의 없어 금융위기와 같은 재난이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후츠파’ 통해 유대인 창조성 이해할 수 있어

윤 교수는 지난 12일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공학한림원 주최 ‘제 107회 조찬집담회’를 통해 작은 나라 이스라엘이 산업 각 분야에서 놀라운 능력을 발휘하고 있는 생존법이 있으며, 그 중심에 ‘후츠파(chutzpha)’가 있다고 말했다.

이 단어의 의미는 ‘뻔뻔스러움(to be prudent)’이다. 그런데 이스라엘 사람들은 자신들의 국민성을 ‘후츠파’라고 한다는 것. 2009년까지 KT 부사장직을 역임한 바 있는 윤 교수는 현재 연세대에서 이 ‘후츠파’ 연구에 깊이 몰입해 있다.

▲ 연세대 글로벌융합공학부 윤종록 교수 ⓒScienceTimes

윤 교수에 따르면 이 ‘후츠파’를 이해할 수 있어야 지금의 이스라엘 산업의 번창과 그 밑바탕이 되고 있는 창의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이스라엘 국어인 히브리어에는 “Excuse me(실례합니다)”란 문장이 없다. 혹시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Excuse me”라고 묻는다면 “실례가 뭡니까?”라고 대답할 것이다. 멋진 핸드백을 메고 가는 여인에게 갑자기 다가가 그 핸드백의 브랜드·가격을 물어봐도 이 나라에서는 실례가 되지 않는다.

이스라엘 사람들의 행동이 오만불손(傲慢不遜)하다는 의미가 아니다. 이스라엘만의 독특한 문화를 의미한다. 다른 나라 말로 ‘뻔뻔함(to be prudent)’으로 번역되고 있지만 그 안에는 ‘주제넘은’, ‘철면피’, ‘오만’, ‘놀라운 용기’라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 유교식으로 이야기하면 이해하기 힘든 문화다. 

이스라엘 말인 히브리어에는 존칭어가 없다. 신 앞에서 누구나 평등하다는 말이다. 이 문화는 실생활에 그대로 드러난다. 

군대 막사에서 회의를 하는데 책임자 격인 장군이 늦게 도착하면 회의 내내 커피 시중을 들어야 한다. 학생이 교수와, 기업 사장이 신입사원, 장관이 말단 공무원과 이야기할 때 그 분위기는 거의 충격적이다.

자원이 없는 나라, 지식산업으로 대체 

학생이 교수를 보고, 신입사원이 사장을 보고, 말단 공무원이 장관을 보고 “당신이 내 상관이면 상관일 수 있는 이유를 대라”는 식으로 당돌하게 대하는 것이 일상이다. 윤 교수는 이런 모습이 하도 이상해 학생들에게 그 진위를 확인했다. 그러나 결과는 똑 같았다. “무엇이 이상하냐?”는 답변이었다.

이스라엘은 한마디로 자원이 없는 나라다. 사는데 필요한 물조차 바다에서 끌어와야 한다. 이런 나라에서 토론은 새로운 생각을 만들어내고, 질문은 또 다른 생각을 만들어낼 수 있는 자원이다. 윗사람이 아랫사람의 질문을 아무리 당돌하다 하더라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 이스라엘의 문화다.

이스라엘인들에게는 이 토론 문화를 큰 머리(로시가돌) 문화로 설명하고 있다. 작은 머리(로시카탄) 문화와 비교되는 것이다. 보통 이 큰 머리 문화를 미국 아폴로 계획에 비유한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발사로 자극받은 미국 케네디 대통령이 승인한 이 아폴로계획은 과학자들의 창의성 존중문화, 최소한의 원칙과 최대한의 자율성, 열린 논쟁 등을 이끌어냄으로써 1970년대가 되기 전에 인간을 달에 착륙시키는 놀라운 성공을 거두게 된다.

반면 미국 닉슨 대통령이 추진한 우주왕복선 ‘콜롬비아 프로젝트’는 아폴로 성공사례를 그대로 답습했다. 당시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연구현장에서 표준모델, 시간 엄수, 예산배정 등의 기준들을 양산했고 결과적으로 ‘발사 도중 폭발’이라는 참상을 빚었다. 작은 머리 문화의 실패라는 것.

이 큰 머리 문화는 그동안 세상에서 몰랐던 수많은 혁신사례들을 만들어내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인텔 이스라엘 연구소의 기술혁신 사례, 사막에서 기르는 물고기(향어), 사막의 정글, 구글 검색엔진의 개발, 전기자동차 충전소 개발 등의 사례는 형식을 타파하고, 토론을 무제한 허용하는 혼돈스럽지만 자율적인 문화가 교육과 산업현장에서 얼마나 큰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지 말해주고 있다. (계속)

(6952)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