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5G는 언제쯤…최기영장관 “국민 체감하게 5G성과 조기창출”

삼성 28㎓대역 장비·단말성능 검증 현장 참석해 개발 관계자들 격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이 13일 삼성전자 수원공장 내 28㎓ 대역 장비·단말기 간 성능검증 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28㎓ 대역 5G 서비스는 최대 20Gbps 네트워크 속도를 지원해 ‘진짜 5G’로 불린다. 그러나 전파가 닿는 거리가 짧아 전국망 설치에 20조원이 들 것이라는 추산이 나왔고, 현재 개발이 더딘 상태다.

최 장관은 이날 삼성전자 수원공장 내 5G를 기반으로 공정을 자동화해 통신장비를 제조하는 생산라인을 견학했다. 이어 28㎓ 대역 장비와 단말기 간 성능검증 현장에 참석해 개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과기정통부는 장비-네트워크-서비스 등으로 이어지는 5G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관련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이 협력하고 28㎓ 대역에서 다양한 단말기를 활용한 B2B(기업간거래) 서비스 활성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게 정부의 관측이다.

이날 최 장관은 5G 장비·단말기 제조기업들과 간담회도 열었다.

간담회 참석 기업들은 올해 내로 3.5㎓ 통신 모듈 개발과 인증을 완료하고 다른 기업도 개발 결과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칩·단말 국산화 등 기술개발과 디지털 오픈랩 구축 등 인프라 지원, 공공선도 투자 확대와 해외진출 등 시장 창출로 이어지는 전주기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 중심으로 단말기 산업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최 장관은 “경제사회 전반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성과를 조기에 창출하기

(8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