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와이파이 빨라진다…’6E’ 출력기준 10배로 높이기로

출력기준 25→250㎽ 상향 고시개정안 행정예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와이파이6E 주파수 대역 일부의 출력기준을 상향하는 방안을 담은 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고 2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6㎓대역(5천925∼7천125㎒)을 이용하는 와이파이 6E는 기존 ‘와이파이 6’ 대비 속도가 최대 5배이며, 수용할 수 있는 동시 접속자 수는 1.5배 이상이다.

과기정통부는 고시 개정안에 6㎓ 대역 중 500㎒폭(5천925∼6천425㎒)의 출력기준을 기존 25㎽에서 250㎽로 높이는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과기정통부는 6㎓대역을 와이파이6E로 공급하면서 기존 무선국의 혼·간섭을 예방하기 위해 지하철 내 와이파이6E 출력을 25㎽로 제한했다.

그 후 산업계에서 지하철 객차 내 원활한 와이파이6E 사용을 위해 6㎓대역 출력기준을 완화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오자 과기정통부는 연구반을 구성해 이해관계자와 협의했다.

그 결과 과기정통부는 지하철 와이파이 6E의 이용폭을 5천925∼6천425㎒로 제한한 상태에서 출력을 높이기로 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출력이 250㎽로 높아질 경우 와이파이6E의 커버리지는 지하철 객차 한 칸에서 와이파이6E를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넓어진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12월 22일부터 내년 2월 21일까지 이 고시 개정안의 행정예고를 하고 추가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개정안은 과기정통부 홈페이지, 국가법령정보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지하철 와이파이라는 대국민 서비스 품질 제고 관점에서 이번 규제 완화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12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