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독거노인 40명, IoT 센서로 목숨 구했다

움직임·온도·습도·조도 감지 센서 설치해 상태 파악

서울시는 독거노인 가구에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환경 데이터 수집 장치를 설치한 결과 지난해 40건의 사망 가능 사고를 방지할 수 있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온도, 습도, 조도 등 환경 데이터를 파악하는 IoT 센서 기기를 지난해까지 시내 독거노인 거주 5천 가구에 설치했다. 올해 2천500개를 더 설치한다.

지난해 IoT 센서를 활용한 안전·안부 확인은 총 1423건 이뤄졌다.

자살 고위험군의 안전·안부를 확인한 경우가 1355건으로 대부분인데 생명을 구한 사례도 40건 있었다.

기기가 수집하는 데이터는 담당 기관의 상황판과 독거노인 담당 생활지원사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전달된다.

일정 시간 동안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거나 온도, 습도, 조도 등에 이상 징후가 보이면 생활지원사가 해당 가구에 연락하거나 방문하고 119에 신고하는 등 조처를 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IoT 기기를 통해 돌봄 서비스를 지원한 가구에서는 고독사가 한 건도 나오지 않았다”며 “2022년까지 1만2500대를 설치해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47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