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태어난 아이들, 조부모 세대보다 더 심한 기후재해 겪는다

1960년생보다 7배 많은 폭염 경험 "기후위기의 세대간 불평등 첫 연구"

요즘 태어난 아이들은 조부모 세대보다 평생 몇 배나 더 심한 기후 재해를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7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벨기에 브뤼셀자유대학(VUB)의 빔 티에리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2020년 태어난 아이는 각국이 미래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겠다는 현재의 약속을 이행하더라도 평생 평균 30차례의 극심한 폭염을 견뎌야 한다.

이는 1960년 출생자보다 7배나 많은 폭염을 경험하는 것이다.

또한 지금의 아기들이 자라면 현재 60세인 사람보다 두 배 많은 가뭄과 산불, 세 배 많은 홍수와 흉작을 경험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지구 온난화를 섭씨 1.5도 상승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전 세계의 탄소 배출을 빠르게 줄이면 향후 겪을 폭염은 거의 절반으로 줄어든다. 상승 폭을 2도 밑으로 유지하면 4분의 1로 감소한다.

연구는 정교한 컴퓨터 기후 모델, 상세한 인구 및 기대수명 자료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지구 온도 궤적에서 나온 기상 이변 예측을 결합해 이뤄졌다.

상당한 지역적 편차도 나타나 기후 변화 부담에서도 지역별 불균형이 드러났다.

2016∼2020년 유럽과 중앙아시아에서 태어난 어린이 5천300만 명은 현재 국가별 배출 약속에 따르면 약 4배 더 많은 극심한 기후를 경험한다. 그러나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또래 어린이 1억7천200만 명은 5.7배 더 많은 극심한 기후에 직면한다.

티에리 교수는 “우리의 결과는 젊은 세대의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을 강조하고 그들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해 과감한 배출 감소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40세 아래인 사람들은 “전례 없는” 삶을 살게 된다면서 온난화가 없었다면 0.01%의 확률로 사실상 불가능했을 폭염과 가뭄, 홍수, 흉작을 겪을 것이라고 했다.

포츠담 기후영향연구소의 카차 프라일러 박사는 “화석연료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여 온난화를 1.5도로 제한한다면 아이들의 어깨에서 기후 부담을 상당 부분 덜어줄 수 있다”며 “이건 엄청난 기회”라고 했다.

가디언은 “기후 위기는 세대 간 불공평을 가져오지만 빠른 배출 감소는 피해를 제한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는 연령대별로 극한 기후에 대한 대조적 경험을 평가한 첫 연구라고 전했다.

(19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