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 주범’ 온실가스 줄인다…나노 은 촉매 개발 성공

KIST 오형석 박사 "이산화탄소 전환 시스템 성능 향상"

국내 연구진이 이산화탄소를 고부가가치 물질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새로운 촉매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국가기반기술연구본부 청정에너지연구센터 오형석·이웅희 박사 연구팀은 베를린공과대학(TU-Berlin)과 공동연구를 통해 이산화탄소 전환 시스템에서 일산화탄소를 얻는 데 사용되는 은 촉매 전극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산화탄소 전환 시스템은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 에틸렌, 메탄올 등 유용한 화학물질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이산화탄소 전환 연구를 주로 액체 상태에서 진행했다. 그러나 이산화탄소가 물에 잘 녹지 않아 최근에는 기체 상태에서 이산화탄소를 전환하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연구진은 기체 상태에서 나노 크기이면서 산호 모양인 은 촉매 전극을 개발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X-선 에너지를 활용한 X-선 흡수 분석법을 통해 은 나노 촉매의 표면적이 크고 다공성 구조를 갖춰 이산화탄소가 일산화탄소로 전환되는 효율이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기존 은 촉매와 기존 액상 시스템보다 기체 상태에서 나노 은 촉매를 활용했을 때 일산화탄소를 100배 이상 생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오형석 박사는 “나노미터 크기의 산호형태 은 촉매 전극 개발로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 시스템의 전류밀도와 성능을 크게 향상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에너지 환경 분야 국제 학술지인 ‘나노 에너지’ 최신 호에 게재됐다.

(19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