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부처·지자체 대상 해킹 시도 4년 새 2배로 증가

이영 의원 "사이버안보 총괄 국가사이버청 신설 검토해야"

중앙부처나 지방자치단체 등 행정기관을 대상으로 한 해킹 시도가 최근 4년 새 약 2배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영 의원(국민의힘)이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중앙부처·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해킹 시도 건수는 총 52만3천797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해킹 시도는 12만2천571건으로 2016년(6만4천983건)과 비교하면 1.89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해킹 시도를 유형별로 보면 웹 해킹을 통한 해킹 시도가 43만7천582건(83.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비인가 접근(4만1천875건), 서비스거부(1만3천207건), 악성코드(1만1천745건) 등 순이었다.

인터넷 주소(IP) 기준으로 공격 국가를 보면 중국(13만9천435건), 미국(9만1천414건), 한국(4만7천773건), 러시아(1만9천199건) 등 순이었다.

정보보호 인력은 정부 기관별로 편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3개 중앙부처의 정보보호 인력은 지난해 기준 총 259명으로, 기관별 평균 6명꼴이었다.

소방청, 인사혁신처, 국가인권위원회는 정보보호 인력이 각 1명에 불과했다. 여성가족부는 2명이었다.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의 정보보호 인력은 총 136명(평균 8명)으로 조사됐다. 제주도가 4명으로 가장 인원이 적었으며 울산, 경북, 충북은 각 6명에 그쳤다.

이 의원은 “사이버 공격이 민간, 공공 가릴 것 없이 전방위적으로 확대되며 피해 규모도 늘고 있다”며 “정부는 실효성 있는 보안 정책 수립해 정보보호 전문 인력을 확보하고 사이버안보를 총괄 대응하는 국가사이버청 신설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7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