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추석자금 85조6000억원 규모 지원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85조6000억원 규모의 추석 지원자금을 은행과 공공기관을 통해 대출·보증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추석을 앞두고 서울 양천구 신영전통시장에서 중소기업중앙회장, 은행장, 유관 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추석 자금 지원 계획을 밝히며 정책 금융기관과 은행에 협조를 요청했다.

중기부는 우선 추석을 대비해 30조3000억원 규모의 신규 특별자금을 최고 1.5%의 우대금리로 지원하기로 했다.

시중은행이 25조원, 국책은행이 4조6000억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7천억원을 공급한다.

아울러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지역신용보증재단 등이 보증으로 3조1700억원을 지원한다.

또 52조1300억원 규모의 기존 대출과 보증에 대해 만기 연장을 해주는 방식으로 추석 자금난 해소에 나설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금융기관들에 “명절에는 중소기업의 자금 수요가 많아 어려움이 큰 만큼 계획된 85조6000억원의 중소기업·소상공인 특별 추석 자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금융지원위원회 참여기관들은 추석 자금 지원 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21억3000만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 구매, 장보기 행사, 구매 물품 사회복지시설 기부 등을 통해 추석 명절 전통시장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

(4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