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차 한·중·일 3국 공동 환경교육훈련 개최

‘저탄소 녹색성장’을 주제로 3국의 환경정책을 논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여...

녹색성장 정책 공유를 위해 한·중·일 3국의 공무원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국립환경인력개발원(원장 심무경)은 ‘녹색성장 정책의 이해와 공유 확산’을 위해 3국의 환경 분야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하는 제11차 한·중·일 3국 공동 환경교육훈련을 21일부터 5일 간 서울 및 제주에서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주제로 한·중·일 3국 간 환경공동체 의식을 제고하고 환경현안과 정책에 관한 정보교류 및 동북아 지역의 환경협력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한·중·일 3국 공동 환경교육훈련은 ’00년 2월 개최된 제2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합의에 따라 ’01년부터 3국이 순번대로 개최되어 왔으며 그간 대기·수질관리, 폐기물 자원화, 자연생태 복원, 생물다양성 보전 등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 3국의 환경정책을 비교·토론하고 3국의 환경 분야 공무원간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3국의 환경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되어 왔다.

국립환경인력개발원 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우리나라의 녹색성장 비전 및 정책을 일본․중국과 공유함으로써, 동북아 3국이 환경보전과 경제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827)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