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국산 코로나 치료제 연내 선보일 수 있을 것”

"코로나 백신, 직접 개발 및 외국 백신 확보 투트랙 접근"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상황과 관련해 “국제적으로 뒤지지 않게 열심히 개발하고 있다. 아마도 연내에 치료제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혈장 치료제도 있고 약물을 재창조하는 것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백신과 관련해서는 “우리 스스로 직접 개발하는 것과 외국에서 개발하는 백신을 우리가 확보하는 것, 투트랙으로 접근하고 있다”면서 “국제적으로 안전도와 신뢰도가 높은 백신이 실용화될 단계가 되면 적기에 필요한 물량이 확보되도록 준비하고 대책도 세우고 있다”고 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백신 생산 능력이 있는 믿을만한 회사들이 있다”며 “아마도 유럽 쪽이나 미국 쪽에서 백신이 개발되면 대한민국에 있는 기업에서 그 백신을 생산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 그 경우 생산지인 대한민국이 우선 확보할 수 있는 물량도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백신 확보 노력과 관련해 “국제보건기구(WHO) 주관으로 각국 인구의 20% 정도 분량을 공동구매하는 협력기구에 가입한 것 외에 백신 개발이 가장 앞선 아스트라제네카 등 몇몇 회사들과 국내 제약회사, 보건복지부 3자 간 국내생산에 대한 의향서가 이미 체결돼 생산 분량 일부분을 국내에서 쓸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17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8월 26일1:45 오후

    3상까지 거친 실험결과를 모든 사람이 공유하게 해서 안전성에 신뢰를 바탕으로한 투여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약물치료가 시급하기는 하나 안전성이 확보되었다는 신뢰가 되지 않으면 주사 후에 나타나는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 크기 때문에 공유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