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등 백신 개발에 10년간 2151억원 지원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 7월 출범…단장 성백린 연세대 교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과 필수 예방접종에 사용하는 백신을 개발하고자 10년간 2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신종감염병과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까지 연구단계 전 주기에 걸쳐 지원하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복지부는 이 사업에 올해 7월부터 2029년까지 국비 2151억원을 투입한다.

사업단은 결핵, A형간염, 수족구병 등 주요 감염병에 대한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는 한편 현재 수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 연구의 성과를 이어받아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또 백신 개발뿐만 아니라 생산공정 연구, 임상시험 시료 생산 등 과제도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자체 개발한 백신이 생산으로 이어져 더 많은 사람에 혜택을 누리게 하겠다는 취지다.

초대 사업단장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을 이끄는 성백린 교수가 선정됐다.

성 교수는 범부처감염병대응연구개발추진위원회(질병관리본부), 국가백신 제품화기술지원사업(식품의약품안전처) 및 보건복지부 지정 백신개발센터인 면역백신기반기술개발센터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백신글로벌산업화기반구축사업단(산업통상자원부)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어 국산 백신 실용화 사업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복지부와 질본은 신임 사업단장을 중심으로 7월 전까지 사업단 운영체계 등을 신속히 구성·완료할 예정이다.

사업단은 오는 10월 준공 예정인 질병관리본부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의 민간지원 기반시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또 현재 설립을 위한 기본계획이 수립된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와도 협력해 국내 감염병에 대응할 예정이다.

김성순 질본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사업단이 신종감염병, 필수예방접종 백신 개발을 위한 기초 연구가 실용화로 연계되는 가교가 되겠다”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백신 개발에도 속도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36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