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11개 제조산업분야서 AI 융합인재 2천500명 양성

정부가 지능형 로봇, 철강, 화학 등 11개 제조산업 분야에서 올해 2천500명의 인공지능(AI) 융합 인재 양성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인공지능(AI)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AI융합형 산업현장기술인력 혁신역량 강화사업’ 신규 분야로 지능형 로봇, 철강, 화학 등 3개를 추가로 선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존의 미래형 자동차, 디지털건강관리, 반도체, 사물인터넷가전, 기계, 섬유, 디스플레이, 조선 등 8개 분야에 3개 분야를 추가한 것으로, 산업부는 올해 이 11개 분야에서 2천500명의 AI 산업현장 융합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025년까지 총 1만2천명의 양성을 추진한다.

산업부는 지난해부터 기술교육을 통한 재직자의 역량 강화를 위해 이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산업계 수요에 밝은 협회·단체와 교육기관으로 이뤄진 컨소시엄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하고, 이를 통해 업종별 특성에 맞는 AI 활용 교육을 실시한다.

최남호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AI 같은 디지털 기술이 제조업 기반의 우리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킬 것”이라며 “이 사업으로 신산업과 주력산업의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6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