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로봇 산업, 비대면 경제 마중물…규제 혁파·금융지원”

정부가 로봇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대규모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관련 규제를 개선하는 등 적극적인 정책을 펼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2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물류 로봇 제조기업을 방문해 현장을 살펴본 뒤 정부의 로봇 산업 정책 방향을 밝혔다.

물류 로봇은 코로나19 이후 물류량 급증과 물류센터 집단감염 등으로 물류 효율화와 비대면화의 핵심 요소로 떠올랐다. 전 세계 물류 로봇 시장은 2018년 36억5000달러에서 2022년 224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경제를 견인하는 마중물로서 로봇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 활용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개발 및 실증·규제 혁파·금융 등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산업단지, 특정 업무지역 등을 기반으로 하는 대규모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현장 문제 해결형 로봇개발과 보급을 위해 수요자 중심의 로봇 생태계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규제 혁파 로드맵’을 만들고, 초기 투자 비용 부담을 덜 수 있게 올해 하반기부터 다양한 형태의 리스·렌털 사업 모델을 개발해 시범 운용하겠다고 덧붙였다.

(9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