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의 잠재적 유해성 경계해야

액상형 전자담배 논란에 대한 포럼 열려

액상형 전자담배의 안전성이 완전히 입증되기 전까지는 잠재적 유해성에 대해 경계해 선제적으로 연구하고 법적, 제도적 관리를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26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논란 : 국민 건강 어떻게 지키나?’란 주제로 제27회 국민생활과학기술포럼이 열렸다.

‘액상형 전자담배 논란 ; 국민 건강 어떻게 지키나?’란 주제로 열린 제 27회 국민생활과학기술포럼에 참석한 발표자와 패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김애영/ ScienceTimes

‘액상형 전자담배 논란 : 국민 건강 어떻게 지키나?’란 주제로 열린 제 27회 국민생활과학기술포럼에 참석한 발표자와 패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김애영/ ScienceTimes

지난달 보건복지부는 중증 폐질환 유발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한 바 있다. 또한 미국에서는 사용 자제를 권고하고 일부 주에서는 긴급 판매금지 조치까지 내려진 상황이다.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은 “포럼에 앞서 현재 우리나라 성인 4명 중 1명이 흡연자이고 특히 성인 남성의 40% 이상이 흡연자인 상황에서 전자담배는 공산품으로 분류돼 성분 물질에 대한 정확한 분석 및 규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회장은 “이번 포럼이 과학적 근거와 그 해결법을 찾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규홍 안전성평가연구소 호흡기 질환 제품 유효성 평가연구단장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연구 고찰’이란 주제로 발표했다.

이 단장은 “액상형 전자담배의 성분인 프로필렌 글리콜, 가향 성분, 비타민 E 아세테이트, 대마 성분 등이 호흡기 안에 들어가서 어떤 독성 작용을 일으키며 중증 폐질환 등 각종 질병과의 연관성 여부에 대한 독성, 유해성 연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단장은 “앞으로 유해성이 밝혀지지 않은 제품, 특히 호흡기에게 직접 흡인하는 제품을 사용하는 데에는 선제적인 연구하고 규명하는 것이 필요하며, 청소년 등 취약계층을 위한 연구 및 사고 후 인과관계를 밝힐 수 있는 국가 기관 전문 연구소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조준호 한양여대 보건행정학과 교수는 ‘전자담배와 청소년 호흡기 건강’이라는 주제로 발제했다.

조 교수는 “전자담배의 사용은 청소년들의 약물 사용의 위험도를 높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 교수는 “전자담배가 청소년 약물 사용의 게이트웨이 역할의 가능성이 높으며 전자담배와 함께 기존 담배 및 기타 금지약물을 병용해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고 언급했다. 게다가 조 교수는 “기성품이 아닌 액상 전자담배의 제조 방법 등을 인터넷에서 공유하며 불법 제조해 더욱 쉽게 유해성에 노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조준호 한양여대 보건행정학과 교수가 전자담배 제조법에 대한 정보가 인터넷에서 공유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청소년들이 쉽게 접할 것에 대한 우려하는 발표를 하고 있다.

조준호 한양여대 보건행정학과 교수가 전자담배 제조법에 대한 정보가 인터넷에서 공유되고 있어 청소년들이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현실을 지적했다.  Ⓒ 김애영/ ScienceTimes

백유진 대한금연학회장(한림대 성심병원 교수)는 ‘전자담배의 공중보건학적 영향과 규제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백 교수는 “다양한 신종 담배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단계로 특히 청소년층에 큰 인기를 끌고 있으나 이에 대한 정부의 규제는 미흡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백 교수는 “안전성이 입증되기 전까지 신종 담배 시장 진입에 대한 규제 방안으로 ‘연초의 잎’에 해당되지 않는 뿌리줄기 합성 니코틴 제품 및 이의 사용을 위한 제품을 포괄하는 방향으로 담배의 정의가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유해성 판단과 관련한 관리와 허가 제도를 갖추고, 담배 성분 측정과 정보를 공개하는 한편, 규제에 대한 근거법 제정 등이 절실하다”고 백 교수는 말했다.

 

(115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