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기기 도움 없이 실시간 체온 모니터링…초고감도 센서 개발

KAIST "마스크·패치 타입 등 다양한 웨어러블 색변화 센서 활용"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신소재공학과 김일두 교수 연구팀이 온도 감응 색 변화 염료를 나노섬유 멤브레인(얇은 막)에 적용해 체온 변화를 맨눈으로 감지할 수 있는 초고감도 센서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 필름 타입 색 변화 멤브레인보다 체온 범위 온도에서 색 변화 민감도를 최대 5배 이상 높일 수 있다.

휴대할 수 있는 개인 건강관리 진단기기로, 별도 전자기기의 도움 없이 실시간 체온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색 변화식 센서는 맨눈으로 센서의 물리 화학적 변화(온도·pH 등)를 감지할 수 있어 사용이 편리하지만, 기존 상용화된 필름 타입 센서는 염료 색상이 필름 내부에 갇혀 외부로 효과적으로 전달되지 않으면서 색 변화 감도가 낮은 단점이 지적됐다.

김일두 교수는 “마스크나 팔찌, 몸에 붙이는 패치 타입 웨어러블 온도 감응 색 변화 센서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비용이 저렴하고 대량생산 할 수 있는 기법을 활용했기 때문에 상용화 가능성이 큰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나노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트 펑셔널 머티리얼즈’ 6월호에 실렸다.

(46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