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익룡 군집 생활 증명’ 발자국 화석 발굴…”세계 최초”

2∼6cm 크기 익룡 발자국 화석 350여개 발굴

전남대학교는 허민 교수(지구환경과학부·한국공룡연구센터장)연구팀이 익룡의 군집 생활을 증명해 주는 발자국 화석을 세계 최초로 발굴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은 최근 중생대 백악기에 만들어진 전남 화순군 서유리 공룡 화석지에서 2∼6㎝ 크기의 익룡 발자국 350여개가 무더기로 남아있는 화석들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익룡 발자국들은 거의 빈틈이 없을 정도로 빽빽하게 밀집돼 있으며, 앞·뒷발이 선명하게 보일 만큼 보존 상태도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화석에 작은 크기의 발자국부터 상대적으로 큰 발자국까지 다양하게 분포해 있는 것으로 봐서, 9천만년 전 익룡들이 어린 개체부터 성장한 개체까지 함께 모여 산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 관계자는 “그동안 골격 화석이나 둥지 화석을 근거로 한 익룡의 군집 생활을 추정했지만, 이번에 살아있는 익룡이 남긴 발자국 화석이 발견됨에 따라 세계에서 처음으로 익룡의 군집생활상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관련 논문은 지난 23일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이번 논문과 후속 연구를 바탕으로 오는 8월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백악기연구 200주년 기념 제11차 백악기 심포지엄’과 11월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제82차 세계척추고생물학회’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14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