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급속충전기 신뢰성 높인다…교정기술 개발

표준연, 최초로 500㎾급 대전류 직류전력량 표준 개발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전기차 급속충전에 사용되는 500㎾(킬로와트)급 대전류 직류전력량계의 오차를 검정할 표준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전기차는 충전 방식과 충전기 용량에 따라 충전 시간이 다르다.

7㎾급 완속 충전기는 교류를 사용하며, 주로 아파트와 개인주택에 설치된다.

직류를 이용한 급속충전기는 50∼350㎾ 등 용량에 따라 충전 속도에 차이는 있지만, 1시간 이내에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국내 업체들도 400㎾ 이상 충전이 가능한 급속충전기 개발에 나섰지만, 신뢰성을 확보해 줄 표준이 없는 상황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직류전력량 표준을 제공하는 국가는 거의 없으며, 스위스가 50㎾까지 표준을 제공하고 있다.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500㎾급 직류전력량 표준을 개발, 교정 서비스를 시작했다.

직류전력량계가 법정 계량기에 포함되면서 산업기술시험원이 국가표준 측정기로 충전기 검정을 수행하게 되는데, 이번에 개발한 표준은 이런 측정기를 교정하는 데 사용된다.

이형규 표준연 전기자기표준그룹장은 “전기차 급속충전기 계량 오차를 줄이고 충전요금 과금 오류를 개선해 통해 전기차 시장의 신뢰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14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