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온 보관 필수’ 화이자·모더나 백신 유통 안전 눈으로 확인

화학연, 적정 온도 이상 노출되면 고체→액체 바뀌는 화합물 개발

국내 연구진이 화이자·모더나 등 저온 보관이 필수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게 유통됐는지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화학연구원 박제영·오동엽·황성연 박사팀은 온도에 따라 상태가 변하는 화합물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화합물을 담은 용기를 백신 병 옆에 붙여 놓으면 백신이 적정 온도에서 보관·유통됐는지를 알 수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상온에서 유통이 가능하지만, 화이자와 모더나 등 유전물질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을 주사하는 백신은 저온 상태 유지가 필수적이다.

화이자는 영하 70도 이하 극저온에서, 모더나는 영하 20도 이하 저온에서 보관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mRNA 백신이 상용화한 사례가 없어, 백신이 적정 온도에서 유통됐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기술 연구도 이뤄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자동차 부동액에 사용되는 에틸렌글리콜과 물을 4 대 6 비율로 섞은 뒤 색소를 첨가해 온도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화합물을 개발했다.

이 화합물의 녹는 점은 영하 69도로, 그 이상 온도에 노출되면 고체에서 액체로 변하면서 색소가 번지게 된다. 화이자 백신 병 옆에 부착한 화합물 용기 속 색소가 번졌다면 백신이 영하 69도 이상 온도에 노출됐다는 뜻이다.

에틸렌글리콜 대신 슈크로스(식물에서 얼음 핵이 생기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하는 당분)를 물과 섞으면 영하 20도에서 보관해야 하는 모더나 백신에도 적용할 수 있다.

박제영 박사는 “이 화합물은 녹는점 이상 온도에 한 번 노출되면 다시 원래 상태로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조작이 불가능하다”며 “백신 취급·운송 기업과 협력해 ‘K-방역’ 핵심기술로 상용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화학회 학술지 ‘ACS 오메가'(ACS Omega) 지난달 호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19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