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건강, 면역력에 영향…마이크로바이옴 연구 활성화해야”

이동호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K-바이오헬스 2차 포럼서 당부

장내 미생물 불균형은 각종 감염 질환과 연관돼 있을 뿐만 아니라 면역력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국민 건강을 증진하는 차원에서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의 연구를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동호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28일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국회의원이 ‘당신의 면역! 답이 여기에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을 주제로 주최한 ‘K-바이오헬스포럼 2차’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에 존재하는 미생물 군집과 미생물 군집의 유전적 정보를 총칭한다. 의료계에서는 장내 미생물 균총, 장내 세균총 등으로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이 인체 생리 현상과 면역 등에 큰 영향을 준다고 보고 있다.

이 교수는 “장내 세균총 변화는 노화는 물론 전신 염증과도 연관돼 있다”며 “전 세계에서 선진국 주도로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가 이뤄지고 있으므로 국내에서도 선도적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하면서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어떤 감염병도 극복할 수 있는 면역력 증진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면역력 향상을 위한 한국인 고유 장내 미생물 특성을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의료제품 개발이 활성화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30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