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공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배출량 대비 23.5% 줄었다

2018년 감축률보다 3.9%포인트 높아…충남 서천군 감축률 1위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대상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782개 기관의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이 기준 대비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해당 기관들의 2019년도 온실가스 배출량이 398만t CO₂eq(이산화탄소 상당량)으로 집계돼 기준배출량인 521만t CO₂eq 대비 23.5% 줄었다고 5일 밝혔다.

기준배출량은 기관별 2007∼2009년 평균 배출량으로, 매년 시설의 신설·증설·폐쇄 등을 반영해 조정된다.

2019년도 감축률 23.5%는 직전 2018년도 감축률 19.6%보다 3.9%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환경부는 “2011년에 도입된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에 따라 환경부 등 4개 부처가 중앙정부·지자체 등 782개 기관에 대해 매년 기준배출량 대비 연차별 감축 목표에 대한 이행실적을 점검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기관유형별 2019년 감축률은 지자체 28.1%, 공공기관 25.6%, 국·공립대학 22.5%, 지방공사·공단 20.9%, 중앙행정기관 17.7% 등으로 나타났다.

연간 1천t 이상의 온실가스 배출기관 중 감축률 상위기관은 충남 서천군(54.8%), 인천광역시(51.1%), 한국항공우주연구원(50.8%), 경상북도 영천시(49.3%) 등의 순이었다.

감축 수단을 보면 조명 소등 및 냉·난방 온도준수 등 행태개선으로 90만t을, 친환경차량 교체 및 고효율기기 보급 등 시설개선을 통해 11만t을 줄였다. 또 탄소포인트제(온실가스 감축실적에 따라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제도)와 외부감축사업으로도 21만t을 추가 감축했다.

환경부는 감축 성과가 미흡한 기관에 대해서는 전문기관의 에너지 진단 후 시설개선 등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10월에는 운영성과대회를 개최해 모범사례를 공유 및 확산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한국형 그린뉴딜 사업에 다수 부처의 ‘그린리모델링’ 관련 투자사업이 포함돼 있어 앞으로 공공부문의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일영 환경부 기후전략과장은 “그린뉴딜 정책을 고려해 2021∼2030년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의 신규 목표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목표보다 도전적으로 설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는 공공·기타부문의 경우 오는 2030년까지 2017년 배출량 대비 21.5%를 감축하는 것으로 돼 있다.

오 과장은 “한국형 그린뉴딜 정책의 실행력 강화를 위해 공공부문의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높이는 동시에 민간영역으로도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10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