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항우연 “최대한 빨리 해결…일정 확정은 어려워”

"산화제 탱크 레벨센서 측정치 비정상…믿을 수 없는 상태"

2차 발사 예정일을 하루 앞둔 15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발사가 무산되자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원인을 최대한 빨리 찾아내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항우연은 이날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산화제 탱크 내부의 레벨 센서가 비정상적인 수치를 나타내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하며 이렇게 밝혔다.

정확히 어느 부위에서 어떤 이상이 발생했는지에 따라 점검과 재발사 준비 소요 시간이 달라지며, 이상의 원인을 파악해 해결하기 전에는 향후 일정을 확정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항우연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누리호는 발사체 조립동으로 도로 이송됐으며, 점검을 받을 예정이다. 16일 발사는 불가능해졌다.

 

다음은 현장 취재진과 이상률 항우연 원장,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 사이의 일문일답.

 

이상 원인 분석까지 걸리는 시간은. 발사가 다음 주에라도 가능한 것인가.

▲ (고정환 본부장) 후속 일정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말씀을 드리기가 좀 어려운 상태다.

센서 자체의 오류일 수도 있고 센서에 하니스(harness·케이블)나 센서값을 변환해 주는 터미널 박스 등이 연결돼 있는데 그중에 (이상 발생 지점이) 어느 부위인지에 따라서 후속 일정이 많이 바뀔 것 같다.

현재 (누리호를 발사대에 기립시켜 놓은 상태에서는) 그 부위에 접근이 어렵기 때문에 (조립동으로) 가지고 와서 문제가 있는 부위를 측정해야 후속 일정에 대해서 명확하게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산화제 센서의 이상이 확인된 것은 정확히 몇 시인가.

▲ (고정환 본부장) (오후) 2시 5분에 확인이 됐다. 이후 현장에 가기 전에 내부적으로 원인 검토를 했고, 현장에 가서 확인 시도를 했으나 작업이 여의치 않다는 것을 확인하고 바로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어 상황을 보고했다. 이후 발사체를 다시 조립동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발사 예비일(6월 16∼23일) 안에 발사할 가능성이 있나.

▲ (고정환 본부장) 센서와 하니스, 터미널 박스 등은 저희가 예비품이 있다. 정확하고 빠르게 원인 부위를 찾아내는 것이 필요하다. 거기에 따라 후속 일정이 결정된다고밖에는 말씀드리지 못하겠다.

(만약 원인 조사 결과) 박스만 교체한다면 (문제가 해결되는 것으로 드러난다면) 굉장히 빠르게 준비될 수 있겠지만, 문제가 조금 복잡하거나 몇 가지를 다 손봐야 한다면 조금 더 길어질 수 있다.

 

발사 예비일 안에 해결되지 않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 (고정환 본부장) 국제사회에 한 기존 통보를 취소하고, 다시 발사일을 잡아 통보하는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내부적인 검토를 우선 하고 이후 검증한 뒤 문제 해결을 확인한 이후에 발사관리위에 보고하고 다음 일정을 잡는 식으로 진행된다. 빨리 확실히 해결해 (다시) 도전하겠다.

 

조립동에서 모두 점검하고 출발을 했을 텐데 이상이 발사대에서 발견이 된 이유는

▲ (고정환 본부장) (발사대 이송 전 조립동에서) 조립을 한 뒤 모든 전기 장비나 센서 등에 대해서 점검을 다 했고 단 결합과 발사 준비를 했는데 그 과정에서는 특별히 문제가 된 부분이 확인이 안 됐다. 그래서 (발사대로) 이송한 것이다.

 

어떤 이상이 생겼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

▲ (고정환 본부장) 센서값이 잘못 나와서 산화제 충전량이 정확하게 계측이 안 되는 문제다. 센서가 특정 값에 멈춰서 변화하지 않고 동일한 값을 나타내고 있다.

기체에 기립하고 움직이면 정상적인 상황에선 센서값에 변화가 보여야 한다. 현재 산화제를 넣은 상태는 아니고, 내일 할 계획이었다.

센서 자체가 문제인지, 어떤 전기선이 문제가 생겼는지를 지금 확인하기는 좀 어렵다. ‘센서 측정값을 믿을 수 없다’라는 게 정확한 표현이겠다.

 

지난번 1차 발사 때 3단 산화제 탱크에 문제가 있었는데 이번에는 1단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나

▲ (고정환 본부장) 1차 발사 시 3단 산화제 탱크 문제는 기계적인 문제였다. 이번은 현재로서는 전기적인 문제로 보인다.

 

누리호 발사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컸던 만큼 일정 변경에 대해 고민이 많았을 텐데, 결정을 내린 배경과 향후 계획은

▲ (이상률 원장) 최대한 그대로 진행하는 것도 검토했었는데 결국은 발사체 설계의 알고리즘 등을 생각했을 때 안전을 생각하고 좀 더 확실한 방법을 찾기 위해서 (16일 2차 발사 추진을 중단하는) 결정을 내렸다.

응원해 주신 분들한테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조금 아쉽게 됐다. 그렇지만 최종적으로 우리가 우주 공간에 독자적으로 만든 위성을 보낼 수 있기 위해서 계속 노력했다. 저는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노력을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9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