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 손가락이 깨지기 쉬운 액정 화면도 부드럽게 터치

KAIST 연구팀, 전자피아노 연주·전자책 넘기기 시연 성공

국내 연구진이 깨지기 쉬운 액정 화면을 부드럽게 터치해 다양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인공 손가락을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오일권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폰이나 햅틱(촉각) 반응형 디스플레이 위에서 정교하게 작동하는 ‘액추에이터’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액추에이터는 전기 신호를 기계적 운동으로 변환하는 장치다.

최근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게임 분야에서 부드러운 인공 근육에 기반한 소프트 액추에이터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스마트폰 기기와 같은 낮은 전압에서는 반응 속도가 너무 느려 적용하기 어려웠다.

기기 오작동을 일으키지 않고 인체에 나쁜 영향도 주지 않으려면 낮은 전압으로 구동돼야 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전도성 고분자와 유연한 다공성 고리 화합물을 이용해 저전압에서도 빠르게 작동할 수 있는 소프트 액추에이터를 개발했다.

액추에이터를 이용해 전자 피아노 앱을 작동한 스마트폰에서 ‘해피 버스데이’ 전곡을 연주하는 데 성공했으며, 전자책 넘기기와 화면 스크롤 기능도 무리 없이 해냈다.

이 소재의 액추에이터로 만든 인공 손가락은 낮은 전압(0.5V)으로도 큰 변형을 만들 수 있다.

다공성 구조체를 이용해 표면적을 극대화, 작동 속도와 반응성을 높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지난달 23일 자에 실렸다.

(29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