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술로 환자별 맞춤형 의료 장비 만든다

ETRI, 딥러닝 이용해 의료 3D 프린팅 모델 제작 표준화 추진

국내 연구진이 환자별 맞춤형 의료 장비를 만들 수 있는 표준화 모델 개발에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AI(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의료 3D 프린팅 과정을 자동화할 수 있는 표준 개발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의료 3D 프린팅은 환자 신체 조직의 영상 정보를 이용해 수술용 의료기기와 인체 삽입형 의료기기, 사전 시뮬레이션 기구 등을 환자 맞춤형으로 제작하는 기술이다.

의료진이 영상 속 조직 부위를 보고 일일이 수작업으로 프린팅 모델을 만들어야 해 설계 단계에서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문제가 있다.

관련 표준 모델도 없어 다른 의료 영상 데이터를 활용하기도 어렵다.

연구팀은 스스로 학습하는 AI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영상 속 인체 조직을 구분하는 성능을 높임으로써 모델 설계 작업을 자동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표준안이 마련되면 의료 장비 모델을 설계하는 시간을 기존의 8분의 1 수준으로 단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에는 미국 ‘식품의약청'(FDA)과 ‘북미영상의학회'(RSNA), 의료용 디지털 영상 표준인 ‘다이콤'(DICOM) 분야 전문가들도 참여한다.

앞서 연구진은 눈 주위 뼈 ‘안와’ 영상을 기반으로 의료용 3D 프린터 보형물을 제작하는 데 필요한 요구사항과 제작 과정에 필요한 인체 조직 별 분할 절차에 관한 표준 2건에 대해 국제 표준 승인을 받았다.

강신각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융합 의료 3D 프린팅 분야에서 국제 표준 개발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4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