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엑스선 영상 판독…결핵·기흉 등 스스로 진단

KAIST, 건강검진 데이터·영상 활용 자동판독 원천기술 개발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결핵·기흉·코로나19 등 폐 질환의 흉부 엑스선 영상을 자동 판독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김재철AI대학원 예종철 교수 연구팀은 국내 병원과 공동으로 자기 지도학습·자기 훈련 방식(DISTL) AI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는 영상의학과 전문의들이 영상 판독을 학습하는 과정과 유사하게 자기 스스로 학습하는 방법과 교수·학생 간 지식전달 기법을 묘사한 것이다.

적은 수의 데이터만으로 초기에 학습을 시켜놓으면 해당 모델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축적되는 데이터 자체만으로 스스로 성능을 향상해 나가는 방식이다.

매년 건강검진을 통해서 모이는 수많은 흉부 엑스선 영상을 활용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현재 사용되는 대부분 의료 AI 기법은 지도학습 방식인데, 임상 현장 전문가에게 지속해 얻는 대규모 데이터는 비용·시간이 많이 들어 의료 AI 발전의 걸림돌이 돼 왔다.

예종철 교수는 “결핵 같은 다양한 전염성 질환이 많이 발생하는 지역에는 영상 전문의가 부족하다”며 “이번에 개발한 AI알고리즘은 해당 지역에서 진단 정확도를 향상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9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