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으로 ‘짝퉁’ 걸러낸다…”국내산업 보호·안전사고 예방”

AI 불법 복제품 판독 실증랩 개소…상품 사진·도면 데이터 학습 방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세청은 28일 대전광역시 대전테크노파크 디스테이션에서 ‘인공지능(AI) 불법 복제품 판독 실증랩’을 열었다고 밝혔다.

총면적 288㎡ 규모인 실증랩은 제품 디자인을 모방한 위조 상품을 구분할 수 있도록 진성 상품의 사진과 도면 등 관련 데이터 학습 시설을 제공한다.

실증랩에는 보안시설과 통신망, 접근권한 설정·관리 등 각종 보안시스템이 마련돼있다.

실증랩은 불법복제 판독, 군의료 지원, 해안경계 등 8개 분야에 AI를 융합하는 ‘인공지능 불법복제품 판독 사업’의 일환으로 설립됐다.

관세청은 양질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과기정통부는 안전한 데이터 학습을 지원하며 대전시는 실증랩 공간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AI 불법 복제품 판독시스템 개발로 연간 5만2천건에 이르는 지식재산권 침해(2018년 기준)를 줄여 국내 산업을 보호하고 ‘짝퉁'(위조 상품)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나아가 국내 AI 기업이 실증랩에서 데이터를 학습해 기술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강도현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오늘 개소식을 계기로 디지털 댐 기반의 혁신적 AI 서비스 개발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앞으로 통관 분야뿐만 아니라 의료·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로 AI 융합을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문 관세청 통관지원국장은 “국내 제조산업과 소비자 보호를 위해 세관 검사과정에 활용할 수 있는 AI 불법복제품 판독시스템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철모 대전광역시 행정부시장은 “대전시의 창업·성장 지원 프로그램 등과도 연계해 인공지능 기업의 성장을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15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