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처럼 흡혈박쥐도 우연히 만난 룸메이트와 친구된다”

미국 오하이오 대학 연구진, 흡혈박쥐 사회적 유대 형성 분석 실험 결과

우연히 만난 타인과 친밀감을 형성해 친구가 되는 것은 인간의 고유한 특성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통념과 달리 흡혈박쥐도 전혀 교류가 없던 다른 흡혈박쥐와 한동안 같은 공간에서 함께 생활하면 친밀한 관계가 지속된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10일 미국 오하이오대학교 등에 따르면 이 대학 소속 연구팀은 흡혈박쥐의 사회적 유대 형성을 관찰하기 위해 서로 떨어진 흡혈박쥐 잠자리 3곳에서 암컷 흡혈박쥐 7마리씩, 총 21마리를 포획했다.

연구팀은 6주간 포획한 이들 흡혈박쥐를 함께 생활하게 한 뒤 각 잠자리에서 포획된 흡혈박쥐를 1마리씩 골라 1주일간 3마리가 함께 생활하도록 했다. 이후 실험 대상 흡혈박쥐들은 다시 9주간 자유롭게 어울렸다.

연구팀은 이 기간 내내 매일 6시간 이상 적외선 감시 카메라를 이용해 흡혈박쥐들이 5초 이상 다른 박쥐의 털 손질을 해주는 장면을 포착해 기록했다. 흡혈박쥐에게 털 손질은 친밀감을 표현하는 수단 중 하나다.

그 결과 일주일간 동거한 흡혈박쥐 집단들은 이후 다른 개체와 자유롭게 생활하는 기간에도 친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논문의 교신 저자인 오하이오대 진화·생태·유기체 생물학과 제럴드 카터 조교수는 연구 결과에 대해 “놀라운 패턴”이라며 “우리가 상상한 것은 박쥐들이 잠시 함께 있다가 결국 서로 빠르게 헤어지는 모습이었지만 9주가 지난 뒤에도 실험 박쥐들은 비교 대상 박쥐보다 더 많이 서로의 털을 손질해주고 있었다”고 말했다.

동물의 사회적 유대 형성 과정을 분석하는 작업은 이들의 건강, 생존, 번식 성공을 이해하는 데 중요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동물들이 야생에서 사회적 유대를 어떻게 형성하는가’에 대해 완벽한 대답을 제공하지는 못하지만, 이들의 우연한 만남과 이후 발생하는 사회적 유대 관계 형성 간 인과 관계를 이해하는 데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카터 조교수는 “대학교 기숙사 룸메이트처럼 우리는 무작위로 누군가와 함께 짝을 이룬 뒤 나중에 계속 룸메이트를 찾게 된다”며 “인간에게는 너무나 당연한 일이지만 이런 일이 다른 동물에게 어느 정도까지 일어나고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부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학회가 발행하는 온라인 생물학 저널 ‘바이올로지 레터스'(Biology Letters)에 지난 5일 실렸다.

(55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