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삶을 바꿀 5대 기술 트렌드

빅데이터, 스마트싱,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세계적인 싱크탱크로 알려진 버나드 마르(Bernard Marr)는 21일 ‘포브스’ 지를 통해 올 한 해 동안 무인차는 물론 인공지능 의사, 드론 택배와 같은 우리 실생활에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기기들을 다수 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디지털 혁신을 이끌기 위해 굳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컴퓨터과학자가 될 필요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2018년에 무엇보다 필요한 일은 기존의 사업 시스템에 하이테크 기술을 어떻게 적용해야 하는지 그 방법을 찾아내는 일이라고 보았다.

버나드 마르가 예측한 변화는 크게 다섯 가지 트렌드로 진행되고 있다. 빅데이터(Big Data), 스마트 싱(Smart things), 인공지능(AI), 음성 식별, 블록체인 등에서 우리들의 삶에 큰 변화를 주는 일이 벌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과학자들은 올해 빅데이터, 스마트싱, 사물인터넷, 음성식별, 블록체인 등 5개 분야에서  인간 삶의 패턴을 바꾸어놓는 변화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Wikipedia

과학자들은 올해 빅데이터, 스마트싱, 사물인터넷, 음성식별, 블록체인 등 5개 분야에서 인간 삶의 패턴을 바꾸어놓는 변화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진은 위키피디아 정보를 IBM 컴퓨터가 영상화한 화면.  ⓒWikipedia

빅데이터 팽창… 데이터가 세상 움직여  

최근 인간의 삶에서 유례가 없을 만큼 많은 양의 데이터가 생산되고 있는 중이다. 소셜미디어(SNS)에서 사람들이 인터넷을 사용한 후 남겨놓은 디지털 푸트프린트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정보들이 매일같이 축적되고 있다.

통계에 의하면 매초 당 약 90만 명이 페이스북을, 45만2000명이 트위터를, 350만 명이 구글을 통해 지식을 검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런 움직임을 통해 빅데이터 량이 지난 2년 간 2배 늘어났다.

이 데이터는 산업적으로, 혹은 비상업적으로 큰 가치를 지니고 있다. 과거 이 데이터의 가치를 알아본 것은 몇몇 기업들과 전문가들이다. 그러나 최근 빅데이터의 팽창은 거의 사회 전 분야에 걸쳐 과거 불가능했던 일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

올해에는 다양한 형태의 플랫폼을 통해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빅데이터 시스템이 대거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공공 부문에서 보건·복지·화폐 등 정책 관련 각 분야에서, 산업 부문에서는 에너지·금융·로봇 등의 신산업 분야에서 빅데이터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가온 스마트 싱(Smart things) 시대

컴퓨팅 기능이 탑재된 사물을 스마트 싱(Smart Things)이라고 한다. 컴퓨터 기능이 들어간 기기는 모두 스마트 싱에 속한다. 2018년에는 이 스마트 싱의 범위가 더 확산될 전망이다. 컴퓨터가 인간 삶의 실제 현실에서 주역이 되고 있다.

우리 주변을 살펴보면 백열전구, 냉장고, 자동차, 온도조절 장치, 심지어 커피포트에 이르기까지 컴퓨터 기능이 안 들어있는 것이 없을 정도다. 올해에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을 통해 그 범위가 더 넓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인텔은 오는 2020년까지 약 2000억 개의 디바이스들이 인터넷을 통해 연결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에는 특히 비즈니스 부문과 헬스기기 부문에서 스마트 싱 확산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실리콘 밸리의 벤처기업 빗빗(FitBit)을 예로 들 수 있다.

미국 웨어러블 기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이 기업은 손목이나 옷에 착용하면 칼로리 소모량, 걸음 수, 이동거리, 활동 시간 등을 측정해주고 수면 시에는 수면모드로 전환해 기상시간, 뒤척임, 수면시간, 수면 효율성 등 수면패턴을 확인할 수 있다.

인공지능이 인간 삶을 지배할 것이다

인지기능을 가진 컴퓨터, 인공지능의 위력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바다. 특히 기계학습 기능을 지닌 인공지능은 인간이 주도해온 영역을 하나둘 잠식해 들어오고 있다. 무엇보다 큰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생각하는(thinking)’ 영역이다.

최근 인공지능은 무엇인가 영상을 인식하고 자연스럽게 그 영상을 분류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 사람과 다른 것은 매우 세밀한 부분까지 식별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청각 부문에 있어서도 거의 사람처럼 대화가 가능한 수준에 이르렀다.

올해에는 시청각이 가능한 이 인공지능에 빅데이터를 접목시키려는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빅데이터를 보유한 인공지능이 시청각 기능을 활용해 이 사회에 소통할 경우 알파고처럼 사회 각 분야에서 놀라운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2018년 들어 이 인공지능에 대한 수요가 더 폭증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오픈소스 등의 방식으로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형태의 인공지능 기능이 도입되고 있으며, 또한 세상의 모습을 바꿔놓고 있다.

인간·기계와의 대화는 삶의 필수 조건

올해에는 사람과 기계간의 대화기술이 한층 더 진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이 이전의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 방식에서 기계와 직접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쉽게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온라인 검색의 절반이 음성을 통해, 그 중 30%는 스크린이 없는 기기를 통해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로 자동차회사인 BMW는 각종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아마존 알렉사(Alexa)가 장착된 차량을 선보였다.

비즈니스 부문에서도 유사한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공지능이 지원하는 기기들을 통해 매일 매일의 스케줄과 정보들을 체크하고, 또한 사람과 대화를 하듯이 다양한 내용의 정보를 주고받는 일이 일상화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블록체인으로 데이터 처리방식 급변

블록체인은 데이터 분산 처리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은행에서 일어나고 있는 거래 내역 정보를 중앙은행과 같은 특정 금융기관 서버에 저장하지 않고 온라인 거래자 컴퓨터에 똑같이 분산 저장할 수 있다.

장부 자체가 인터넷상에 개방돼 있고 수시로 검증이 이뤄지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해킹이 불가능하다. 블록체인 개발자들은 이 기술을 통해 개인이 국가 간섭이나 통제를 받지 않고, 자생적 신뢰를 쌓아나가면서, 거래를 활성화해나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계자들은 2018년은 이 블록체인 기술이 크게 도약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융은 물론 경제시스템, 더 나아가 교육, 의료 등 다른 부문에 이르기까지 적용이 가능하다는 것. 올해는 블록체인에 있어 큰 혁신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344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김영재 2018년 1월 22일11:30 오후

    맥 빠진 시시껄렁한 기사에 밑줄을 치고 다시 확인한다. 발음 단어 의미 개념의 많은 부분에서 격화파양隔靴爬癢의 시덥잖은 진술이 판을 친다. 인공지능의 딥 러닝은 이럴 때 뭘 하나… 아예 글 자체를 폐기하거나 글의 주체를 축출하라고 다그쳐야 하는 것 아닌가.

    스마트싱-스마트 싱, 빅데이터-빅 데이터, 싱크탱크-싱크 탱크와 같은 맞춤법은 애교로 봐주자. 5대 기술이라면서 음성식별이 빠진 제목, 컴퓨터 기능과 백열전구, 청각부분에 사람처럼 대화 가능 수준, 알파고처럼 사회 각 분야…,오픈 소스방식으로 인공지능 도입…

    이런 제목의 이런 기사를 읽는 사람이라면 적어도 이 정도의 소양은 있는 사람일 것이다. 전문용어나 개념이 불분명한 기사를 읽고 정보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도 못하는데 무슨 감동이라도 받으리라 기대하는지, 딱할 따름이다.

    그만 쓰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웨어러블 기기 빅 데이터의 시대란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생각과 행위의 설정에서 어떻게 미래지향적인 패러다임을 수립할 것인가. 지식과 정보를 넘어 선 방향정위Orientation를 원하는 사람은 읽지 말라고 당부나 하자꾸나.

    -투덜 투덜…의견달기라면서 뭐 죄송하다고…네이버에서 로그인했으면 믿어주는 것이 인지상정아닌가…정보가 부족하다고 투덜거리는 입하고, 이런 글을 쓰는 입을 미싱으로 박으라고 그래도 죄송하다고 그러려나…

    -흐흐흐…글자가 하나 틀렸는데 수정기능이 있구만…고쳐지나 보자고…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