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왕궁리유적전시관에 첨단 기술 적용한 가상체험관 조성

'백제왕도 핵심 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진행되며 연말까지 139억원이 투입

전북 익산시는 연말까지 왕궁리유적전시관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가상체험관을 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가상체험관은 문화유산에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의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관람객들이 역사를 현실처럼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시설이다.

시는 또 기존의 전시관을 리모델링해 역사전시실과 발굴체험실 등도 만든다.

이들 사업은 문화재청의 ‘백제왕도 핵심 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진행되며 연말까지 139억원이 투입된다.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전시관은 휴관한다.

(10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