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 폭 넓히고 소음방지 효과 탁월…미리 만나는 GTX-A 열차

내일부터 동탄·수서·킨텍스서 실물 전시…일반시민 다양한 의견수렴

ⓒ국토부

파주 운정과 화성 동탄을 잇는 광역급행철도(GTX)-A 철도차량의 실물모형(Mock-Up)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20일 경기도 화성 동탄역 인근 여울공원에서 GTX-A 철도차량 전시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품평회는 국내 최초로 대심도(大深度·지하 40m 이상 깊이)에서 운행되는 GTX-A 차량의 본격 제작에 앞서 내·외관 등 차량 전반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 차량은 지난해 8∼9월 전문가와 일반시민 의견을 수렴해 제작된 실물 크기의 GTX-A 차량 모형이다.

GTX-A 차량 외관은 대심도에서 시속 최대 180㎞ 고속으로 운행되는 점을 고려해 시원한 속도감이 느껴지도록 곡선을 살린 디자인을 채택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또 단문형 출입문을 한 량에 6개씩 도입해 고속철도(KTX)나 수서고속철(SRT) 같은 고속열차 수준으로 소음을 차단할 수 있도록 했다.

실내의 경우 편의성을 높인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눈에 띈다.

차량 내부를 보면 기존 지하철에서 볼 수 있던 객실 선반이 사라졌다. 이용도가 낮은 선반을 없애 개방감을 살리고 더 쾌적한 객실 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의자 간격은 기존 지하철보다 30㎜(450㎜→480㎜) 넓어져 불쾌한 신체접촉 없이 열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 29인치 대형 안내표시기를 설치해 노선도와 승하차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GTX-A 노선을 따라 권역별로 1곳씩을 선정해 총 3곳에서 진행된다.

이달 20∼22일 동탄역 인근 여울공원에 이어 27∼29일 수서역 주차장, 다음 달 4∼6일 킨텍스 인근 문화공원에서 전시가 이어진다.

이번 전시회는 시민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2m 이상 거리두기, 출입 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된다.

실물 크기의 모형을 통해 외관을 비롯한 운전실과 객실을 직접 살펴보고, 바닥재와 의자 시트, 단열재 등 실제 차량에 사용될 내장재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또 행사장에 비치된 설문지 작성이나 스티커 부착 등을 통해 차량 제작에 바라는 점을 개진할 수 있다.

GTX-A 차량은 올해 9월까지 설계를 마치고, 10월부터 제작에 들어가 개통 일정에 맞춰 납품된다. GTX-A는 2023년 말 개통 예정이다.

국토부는 전문기관 인증과 철저한 관리·감독을 통해 GTX-A 차량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개통 전 충분한 시험 운행을 할 계획이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전시회에서 모인 의견들을 반영해 국민들이 만족할만한 차량을 만들겠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안전한 차량이 제작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62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