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독성예측’ AI 기술 개발 추진…안전성 평가 활용

신약 후보물질·식품 원료 등 적용…개발 기간 단축 전망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신약, 식품 원료 등의 독성을 예측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식약처는 기술 개발을 위해 앞으로 3년간 총 75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기술을 개발하면 신약, 백신 등 의약품 분야와 새로운 원료를 이용하는 식품 분야를 비롯해 환경 유해물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새로운 물질의 독성을 더 쉽고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개발에 걸리는 기간을 약 3∼4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식약처는 예상했다. 관련 비용 역시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는 “독성예측 기술개발 추진으로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의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6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