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앞바다서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발견…”만지지 마세요”

파란고리문어 ⓒ 울산해양경찰서/ 연합뉴스

울산 앞바다에서 맹독성 파란고리문어가 발견돼 선원이나 관광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8일 울산해경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30분께 북구 강동산하해변 앞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선 선장이 “통발에 걸린 문어가 맹독성 문어로 의심된다”며 신고했다.

해경은 문어 사진을 국립수산과학원에 보내 자문을 의뢰한 결과 파란고리문어로 확인됐다.

파란고리문어는 침샘 등에 청산가리 10배의 독을 가지고 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주로 남태평양 등 아열대성 바다에 서식하는데, 우리나라 제주도와 남해안 일부 지역에서도 종종 발견된다.

해경 관계자는 “조업 중인 선원들에게 문어 발견 시 절대 만지지 말 것을 당부했다”며 “강동산하해변은 야외 캠핑이나 낚시를 즐기려는 관광객들도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7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