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규모 1조8418억 전망”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규모가 1조8418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21일 밝혔다.

KISA는 이날 발표한 ‘2019년 국내 위치정보 산업 동향조사’ 결과에서 이같이 추산했다. 이 조사는 2019년 8월 말 기준 방송통신위원회에 허가·신고된 1580개 위치정보사업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4분기 이뤄졌다.

조사 결과 지난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매출액 규모는 1조5918억원으로, 부문별로는 ‘대인·대물 위치추적 및 관제 서비스’ 7386억원(46.4%), ‘생활 및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3019억원(19%) 등 순이었다.

응답 업체의 65.4%는 향후 1~2년 이내에 ‘빅데이터 분석서비스’가 가장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고, 위치정보와 융합·발전할 분야로는 교통(41.8%)과 물류(40.0%)가 주로 꼽혔다.

경영 애로사항은 ‘국내 법·제도 규제(21.1%)’와 ‘인프라 구축(16.2%)’ 등이 많았다.

채승완 데이터안전활용지원단장은 “시장진입 규제 완화, 기업 맞춤형 컨설팅, 스타트업 지원 등을 통해 위치정보 이용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있지만,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8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