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서 만나는 KAIST 연구실…로봇 등 16개 연구현장 공개

3∼4일 유튜브서 실시간 스트리밍…교수와 질의응답 시간도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오는 3∼4일 교내 16개 연구 현장을 온라인으로 공개하는 ‘오픈 카이스트(OPEN KAIST) 2021’ 행사를 개최한다.

1일 KAIST에 따르면 2001년부터 시작된 이 행사는 2년에 한 번씩 실험실 등 연구 현장으로 방문객을 초대해 캠퍼스 내 곳곳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과학적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20년 만에 처음으로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서 방문객을 맞는다.

홈페이지(openkaist.ac.kr)에 접속한 뒤 관심 있는 연구실이 공개되는 방송 시간에 실시간 입장하면 된다.

로봇·바이오·인공지능·반도체 등 KAIST가 자랑하는 첨단 기술을 연구하는 16개 학과가 참여하는데, 온라인 공개 방송에서는 해당 연구실이 주도하는 최신 기술 설명·시연·연구성과 소개·원격 체험 등 콘텐츠를 제공한다.

교수·대학원생 등 연구진이 방문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주는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된다.

이동만 KAIST 공과대학장은 “코로나19로 캠퍼스를 직접 개방하기 어려운 상황이라서 온라인으로라도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를 가지려고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올해로 개교 50주년을 맞은 KAIST가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를 수행하는 현장에서 인류를 빛낼 100년을 준비하는 꿈과 비전을 함께해달라”고 말했다.

(10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