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기획·칼럼

오토마타와 키네틱 아트의 새로운 장

전승일의 과학융합예술

3월 4일(수)부터 9일(월)까지 서울 인사아트센터 3층에서는 <메타 키네시스 프로젝트(Meta Kinesis Project)>전이 개최된다. <메타 키네시스>전은 과학기술정통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2019년 과학융합콘텐츠 개발 지원 사업’으로 선정된 과학융합예술 전시회로서, 현대예술로서의 오토마타 및 키네틱 아트의 새로운 형식과 가능성을 실험하고 선보이는 전시이다.

<메타 키네시스> 전시 포스터 / Ⓒ오토마타 공작소

<메타 키네시스>는 ‘운동성을 초월하다’라는 뜻으로, 20세기 현대 키네틱 아트의 거장 장 팅글리(Jean Tinguely)의 기계조각 작품 ‘메타 메틱(Meta Matic)’ 연작으로부터 착안된 개념이다. 장 팅글리에게 있어서 기계는 ‘기계 그 다음의 세계’을 창조하는 원천(源泉)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메타 키네시스>展은 자격루, 옥루, 혼천시계, 거중기, 거북선, 만석중 놀이 등과 같은 우리나라의 독창적인 전통 과학기술과 오토마타의 역사, 그리고 전통 문화원형의 여러 가지 도상을 테마로 하며, 이를 단순히 조형적으로 모사하거나 복원하는 것을 넘어서, 새로운 양방형 상호작용 오토마타 및 설치 미술을 통해 관객과 함께 하는 가변성을 내포한 현대미술로 재해석하고자 하였다.

<사신을 만나다>, <하늘의 배, 반야용선> Ⓒ 한선현, 전승일

전시 작품 <사신을 만나다>는 우리나라 고대시대인 고구려 고분벽화에 등장하는 사신도를 운동하는 기계장치 오토마타로 표현한 작품으로, 사신도는 동서남북의 방위를 나타내고, 우주의 질서를 지키는 상징적인 동물인 청룡, 백호, 주작, 현무를 그린 그림이다.

 

크랭크 장치를 활용하여 움직이는 오토마타 <하늘의 배, 반야용선>은 사바세계에서 깨달음의 세계인 피안의 극락정토로 가는 상상의 배, 반야용선을 표현한 작품으로 반야용선은 훗날 거북선의 원형이 되었으며 씻김굿, 별신굿 등 무속에서도 널리 사용되었다.

<흔들흔들 죽안거마>, <하늘연꽃> / Ⓒ 전승일, 안광수

거중기의 도르래의 원리로 움직이는 <흔들흔들 죽안거마> 오토마타는 우리나라 전통 장례 행렬에 등장했던 거대한 말 인형을 테마로 한 작품이며, <하늘연꽃>은 고구려 고분벽화 속에 우주와 별자리와 함께 그려져 있는 연화화생의 의미를 담은 관객 직접 구동형 설치 미술 오토마타 작품이다.

<거북아 놀자>, <십이지신 오토마타> / Ⓒ 이석연, 한선현

전시 작품 <거북아 놀자>는 여러 가지 고목재를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거북 형태의 조형물에 연결된 12개의 노가 크랭크와 링키지 메커니즘으로 움직이는 작품으로, 관객이 직접 구동하는 인터랙션 장치를 포함하고 있다.

 

<십이지신 오토마타>는 세종 16년(1434년) 장영실에 의해 만들어진 조선시대 과학기술의 금자탑이자, 천상의 물시계인 자격루의 시보 장치 부분에 배열되었던 인형 조형물인 십이지신 도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유쾌한 시각적 운동감을 표현한 작품이다.

 

십이지신은 자(子), 축(丑), 인(寅), 묘(卯), 진(辰), 사(巳), 오(午), 미(未), 신(申), 유(酉), 술(戌), 해(亥)로, 방위와 관련된 시간의 신이다. 쥐, 소, 호랑이, 토끼, 용, 뱀, 말, 양, 원숭이, 닭, 개, 돼지 등의 12마리의 동물들로 상징된다.

(393)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