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재조합 변이 XE 2건·XM 1건 국내 첫 확인

"특성 변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

국내에서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 ‘XL’에 이어 ‘XE’, ‘XM’ 감염자도 처음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9일 재조합 변이 XE 2건, XM 1건이 확인됨에 따라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XE 감염 2건 중 1건은 영국으로부터 유입돼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이며, 나머지 1건은 지난달 30일 국내에서 확진된 사례다. XM 감염 사례는 지난달 27일 변이 감염이 확인됐다.

XE 변이는 기존 오미크론 변이인 BA.1과 일명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의 유전자가 재조합된 변이로, 초기 분석결과에 따르면 BA.2보다 약 10% 감염 증가 속도가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1월 이후 영국·미국·아일랜드 등 4개국에서 489건이 확인됐으며, 이후 대만·태국·일본 등 아시아권에서도 감염 사례가 속속 확인되고 있다.

영국보건안전청은 지난 8일 자국에서만 1천179건의 XE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XM 변이는 오미크론 BA.1.1과 BA.2의 유전자가 재조합된 변이로, 아직 기존 바이러스와 차이를 보이는 특성 변화는 보고된 바가 없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18일 기준으로 지난 2월 이후 독일·덴마크·오스트리아 등 8개국에서 32건이 확인된 상태다.

당국은 “XE, XM 등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는 WHO에서 (넓은 범위의) 오미크론으로 분류하고 있어 특성 변화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전파력, 중증도 등 분석 자료가 없어 계속해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4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