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포털서 ‘재택치료 전화상담 병의원’ 검색 된다

보건복지부는 28일부터 네이버 지도 등 민간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 재택치료 전화상담 병·의원을 검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 중 ‘일반관리군’은 발열 등 증상이 있을 경우 네이버, 네이버 지도, 다음, 카카오맵 등에서 ‘코로나19 전화상담 병의원’을 검색해 의료상담 및 의약품 처방이 가능한 의료기관을 확인하면 된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일반관리군 전화상담·처방 의료기관은 전국에 7천420곳이 있다.

최종균 중앙사고수습본부 재택치료반장은 “민간 포털 검색 서비스 제공을 계기로 일반관리군 환자가 더욱 편리하게 전화상담 처방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재택치료자가 더욱 편리하게 관련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계속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재택치료 중 필요한 의료상담 방법, 생활수칙 등을 설명하는 안내문을 휴대전화 문자로 1번 보내던 것을 지난 25일부터는 총 3번 보내고 있으며, 3월 5일부터는 국민 비서 알림서비스를 통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재택치료자 중 일반관리군은 집에서 스스로 건강관리를 하면서 필요할 때 근처 병·의원로 전화를 걸어 상담하면 되고,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은 지정된 전담 의료기관으로부터 하루 2회 건강 모니터링을 받으면 된다.

(8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