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연, 수전해 장치 성능 평가하는 장비 개발

"전압 효율뿐만 아니라 전류 효율까지 측정"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김창희 박사 연구팀이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장치의 성능을 평가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수전해 장치는 물에 전기를 흘려 수소와 산소로 분해하는 장치다.

장치 성능은 수소와 산소 가스의 혼합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분리막인 ‘수전해 셀’의 효율에 좌우된다.

국내 평가 장비는 전류를 흐르게 한 뒤 수전해 셀의 전압 효율을 측정해 성능을 평가하는데, 실제 수소와 산소의 생산량을 정량적으로 검증할 수 없어 오류가 생길 수 있다.

연구팀은 수전해 셀 운전 때 만들어지는 수소, 산소 가스의 유량과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전압 효율뿐만 아니라 전류 대비 생성된 수소의 양, 즉 전류 효율까지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했다.

날씨에 따라 전기 생산량의 변화가 심한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될 때도 수전해 셀의 신뢰성을 검증할 수 있다.

에너지연은 이 기술을 중소기업 수경화학에 이전했으며, 대학·연구소 등에 수전해 장치 부품 평가를 지원하고 있다.

김창희 책임연구원은 “해외 선도기업 제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제작할 수 있어 국내 수전해 평가 장치 보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