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기술개발에 9000억원 투자

수소·에너지전환에 집중

정부가 올해 에너지전환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 기술개발에 9000여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0년도 에너지 기술개발에 지난해보다 19.1% 늘어난 9163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이 중 2021억원을 신규 과제에 투자한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에너지전환과 에너지산업 생태계 변화를 뒷받침할 16대 중점기술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신규 과제의 95.4%를 16대 중점기술 분야에서 선정했다. 예산 기준으로는 1928억원이 이들 분야에 지원된다.

분야별로 보면 수소 431억원, 원자력 270억원, 산업효율 176억원, 에너지안전 165억원, 에너지저장 143억원, 수송효율 137억원, 태양광 110억원, 풍력 93억원 등이다.

또 기술 융복합에 대응하고 보다 효과적인 기술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산학연이 연관 과제를 단일 프로젝트 내에서 개발하는 ‘대형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올해 진행되는 대형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에너지다소비 업종별 맞춤형 스마트 에너지관리시스템(FEMS) 개발’, 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건물 외장재·설비 융복합 기술개발 및 성능평가 체계’ 등 16개다.

기술개발 전 과정에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기술개발·실증 과정에서 안전관리가 필요한 26개 과제는 ‘안전관리형 과제’로 지정해 별도로 관리한다.

안전관리형 과제는 기술개요서에 안전관리 사항 등을 명시해야 하고 선정 평가를 할 때 안전성 검토 결과를 적극적으로 반영한다. 위험물질을 취급하는 과제는 전문기관의 정기점검을 받도록 하고 과제 종료 후에도 5년간 안전책임자를 지정해 관리한다.

신규과제 중 50개는 기술 수요자인 에너지 공기업이나 대기업이 참여하는 수요연계형 기술개발로 기획했다.

이와 함께 기술혁신형 에너지 강소기업 육성사업을 새롭게 도입해 에너지 분야 벤처기업의 성장과 에너지산업에서의 새로운 사업모델 창출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21일 1330억원 규모의 에너지 기술개발 신규지원 대상 과제 89개를 공고한다. 인력양성, 국제공동연구, 에너지 강소기업 육성 등 일부 사업은 추후 별도 공고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공고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산업부 홈페이지와 한국 에너지기술평가원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5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