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10년, 숲은 어떤 변화를 맞이할까

기후변화, 인구 이동, 디지털 기술이 산림생태계에 영향 미쳐

전 세계 숲은 이상 기후와 인간 활동에 맞서 녹음 가득한 산림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까.

최근 산림, 농업, 기후, 생태, 동물 분야 등 24명 전문가가 모여 앞으로 산림생태계의 지속가능성에 영향을 줄 요인을 찾아 보고서를 발표했다.

국제 학술지 네이처 플랜츠(Nature Plants) 12월 호에 게재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와 인간 활동이 10년 내 산림생태계의 지속가능성을 판가름할 중요한 요소로 나타났다.

보고서 주 저자이면서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글로벌개발연구소 요한 올데컵 교수는 “연구를 통해 산림과 농촌 지역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사회적, 경제적, 정치적, 환경적 문제를 조사하고, 앞으로 10년 동안 산림과 삼림 생태계에 불균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경향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후변화, 산림 생태계 취약성 지속 요인

연구 보고서에는 기후변화가 산림을 취약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계속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세계기상기구(WMO)에서 발표한 ‘2020년 지구 기후 현황 자료’에서는 2020년 지구 평균 기온은 산업화 이전(1850년~1900년)보다 최대 1.3도 상승했고, 2024년까지 한때 1.5도를 초과할 가능성이 20% 이상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것은 2015년 파리협정에서 수립한 온도를 웃도는 수치다.

올해 1월부터 10월과 1981~2010년과의 기온 차 ⓒ세계기상기구(WMO)

기온 상승으로 시작된 가뭄, 홍수 등의 오랜 시간을 걸친 느린 폭력은 산림생태계를 현재 낭떠러지로 내모는 상황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조사로는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 조림지는 기온 상승으로 2000년부터 10년간 조림지에 1800만㏊의 피해를 봤다. 여의도의 약 6만 4000배 규모이다.

미국 뉴멕시코, 코네티컷,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등은 침엽수림을 중심으로 고사한 나무가 산림 대부분을 갈색으로 뒤덮었다. 2003년 관측 이래 가장 건조한 해로 기록된 2008년 유럽은 오스트리아, 독일, 스위스 등 중부 유럽을 중심으로 집단으로 수목 고사가 발생하면서 수백만 그루가 피해를 받았다.

보고서에는 삼림 파괴 누적효과는 생물다양성을 감소시키고 에볼라바이러스를 비롯해 사스, 에이즈 등 미지의 질병과 가까워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문제는 파이낸셜타임스 보도에서도 “지구에 포유류, 조류 등에만 160만 종의 바이러스가 있고, 이 중 70만 종이 인수공통전염병”이라고 할 정도로 숲 소실로 발생할 병원균 출현에 우려를 나타낸 부분이다.

인구 이동, 중산층 증가…산림에 영향

보고서에는 농촌과 산촌의 인구 변화가 미래 산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년 이상 유지한 후커우(호적) 제도를 개혁한 중국은 농촌, 산촌 거주자들이 도시로 이주가 자유로워지면서 농촌과 산촌에 노년층과 여성의 비율이 증가했다. 산림 변화에 관한 의사결정이 여성 중심으로 바뀌기 시작, 산림생태계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또 다른 사례로 2018년에 말레이시아, 걸프 연안국 도시로 떠난 네팔 이주노동자 약 350만 명이 고향으로 송금한 돈은 네팔에서 재조림 사업에 쓰였다. 일을 찾아 말레이시아로 떠난 필리핀 이주민들도 고향에 보낸 돈이 생계형으로 재배하던 팜유 농사를 팜유 전문생산농장 전환하는데 쓰였다. 인구 이동 탓에 간접적으로 농촌과 산림에 영향을 미친 예이다.

전 세계적으로 2001년과 2015년 사이에 발생한 모든 산림파괴의 27%가 상품 개발을 위한 산림 벌채와 관련이 깊다. ⓒ게티이미지뱅크

도시 인구 변화는 중산층을 증가시키는 결과를 낳고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저소득 또는 중간 소득 국가 중산층이 2030년까지 49억 명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산층 증가는 상품 수요 상승으로 이어져 상품 제작에 필요한 재료인 나무, 목재를 구하기 위해 산림을 파괴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품 수요 증가와 이에 수반된 소비문화는 삼림 벌채 비율, 배출량, 야생 동물 개체군, 생태계 서비스 및 농촌지역 사회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적으로 2001년과 2015년 사이에 발생한 모든 산림재해의 27%가 상품 개발을 위한 산림 벌채와 관련이 있다”고 했다.

국립우주연구소(INPE)에 따르면 브라질 아마존은 불법 벌채로 지난해 8월부터 1년간 파괴된 열대우림 면적이 최소 1만 1088㎢에 달해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이다.

암울하지만 산림 벌채는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물류 운송 혁신을 위해 205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2500만㎞의 새로운 도로가 건설될 예정이다. 또한, 아마존 부근에 246개의 수력발전 댐이 만들어지고 있다. 새롭게 건설되는 기반 시설은 불법 벌목과 벌채 활동을 빠르게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보고서에서 산림 내 기반 시설 구축이 지역사회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상실함으로써 산림이 손실되고, 사회적 갈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미(a)와 중국 및 동남아시아(b)의 현재 수력발전 시설 운영 또는 건설 예상 지점. 파란색은 현재 가동, 노란색은 계획, 빨간색은 건설 중인 상태를 표시했다. ⓒ네이처 플랜츠(Nature plants)

디지털 기술, 산림 변화를 가져올 과학

보고서에는 2000년 이후 모바일폰 사용이 저소득 국가에서 7배 이상 증가한 사실을 주목했다. ICT 기술을 접목한 토지 매핑과 실시간 위성 데이터, 클라우드 데이터 등을 통해 산림 변화를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전문가들은 디지털 기술 발전이 산림 감독기관, 정부, 연구자들이 산림생태계 변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정교한 ICT 기술은 불법 벌목과 채광, 마약 밀매 등 산림 기반 제품과 산림을 위협하는 행위자를 규제하고 통제할 수 있는 도구로도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올데컵 박사는 “산림에 미치는 요인은 지리적으로 규모가 크고, 예상하기 어렵지만 인간과 환경 체계의 관계를 나타내므로 중요하다”며 “이런 경향을 잘 이해하고 새로운 연구 의제를 개발하려면 기존의 자료와 새로운 자료를 병합하는 방법과 연구자, 지역사회 정책입안자 간, 공공 및 민간 이해관계자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24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