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10개교 선정…2년간 180억원 지원

과기부·교육부·중기부 협력사업…수도권·비수도권 5개교씩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2021년 신규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으로 건국대 등 수도권 5개 대학과 강원대 등 비수도권 5개 대학을 선정, 2년간 연 9억씩 지원한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는 건국대, 연세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양대, 한양대 에리카가 뽑혔고, 비수도권에서는 강원대 대구경북과기원, 울산과기원, 전북대, 한남대가 선정됐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은 실험실 창업 역량과 연구 성과가 우수한 대학을 골라 창업 아이템 발굴부터 기업 설립, 후속 지원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관계부처 협업사업이다.

선정된 대학들은 한국연구재단과 협약 체결 후 사업을 개시, 2년간 연 9억원씩 지원받아 대학 내 창업 문화 확산과 우수기술 기반 창업 등 실험실 창업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활동하게 된다.

올해는 사업 대상을 기존 ‘초기창업패키지(중기부)’ 선정 대학(2020~2022년, 32교)에서 전체 4년제 대학으로 확대했다.

3개 관계부처가 공동으로 공고하고 평가했다.

교육부의 대학 창업 기반 조성비(교육, 학사·인사제도 개선 등)와 과기정통부의 창업 준비 지원(창업 유망기술의 후속 연구개발, 사업모형 설계 등)을 통해 창업을 유도하고, 창업 이후 중기부의 후속사업(사업화 자금, 멘토링 등)과 연계해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권석민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전국 4년제 대학의 약 10%가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으로 활동하게 된 만큼 대학에 누구나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분위기가 확산할 수 있도록 3개 부처가 협업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9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