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체 기반 돼지열병 백신 세계 최초 출시…안전성 높아

세계 최초로 식물체를 기반으로 만든 돼지열병 그린백신이 출시됐다.

그린백신은 다양한 식물체를 기반으로 생산하는 백신으로 동물 세포를 활용한 백신보다 안전성과 경제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경북 포항시와 바이오앱은 20일 포항테크노파크에서 ‘돼지열병 그린마커백신'(제품명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의 국내시장 출시 기념식을 했다.

식물 기반으로 생산된 돼지열병 백신이 시장에 정식 출시된 첫 사례다.

이날 출시된 허바백 돼지열병 그린마커주는 바이오앱이 국내 원천기술로 개발한 제품이다.

바이오앱은 담배에서 돼지열병 백신을 만들었다.

이 백신은 재조합단백질 기반 백신으로 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퍼뜨릴 염려가 없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돌연변이 바이러스를 만들 가능성이 없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바이오앱은 2019년 농림축산검염본부로부터 그린백신 품목허가를 받은 뒤 포항시와 농림축산식품부 지원을 받아 포항과 제주 농가 현장적용 시험을 진행해 안전성을 검증했다.

돼지열병은 국가 1종 전염병 관리대상 동물질병이다.

현재 한국은 돼지열병 청정국으로 지정받지 못해 돼지고기를 수출할 수 없는 상태다.

제주도는 세계동물보건기구 인증 돼지열병 청정지역이었으나 최근 접종 돼지열병 백신주 오염으로 청정지역 지위가 박탈됐다.

바이오앱은 돼지열병,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같은 동물 질병 의약품뿐만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인체용 의약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하고 있다.

포항테크노파크 단지 안에 국내 최초의 그린백신 의약품생산시설을 구축했다.

손은주 바이오앱 대표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세계 최초 동물용 그린마커백신의 국내시장 출시와 더불어 캐나다 등 세계시장 수출을 위한 첫걸음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30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