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과학기술인

스마트폰 내장 메모리 256기가

차세대 반도체 메모리로 'UFS' 부상

“SD카드(Secure Digital memory card)가 나온 이래 20년 만에 메모리 시장의 혁신이 생겼다. 그건 바로 UFS(Universal Flash Storage).”

키사이트 테크놀로지스(Keysight Technologies)의 페리 켈러 매니저는 “UFS는 최첨단 기술이며 초고속 신호”라고 단언했다. 그는 UFS의 데이타 전송 속도가 전자렌지의 속도와 같다고 말했다. 그는 UFS가 수많은 디바이스간 데이타가 상호운용될 수 있도록 하고 연결된 기기들의 메모리 성능을 향상시켜줄 것으로 봤다.

전세계 주요 반도체 기업의 전문가들이 참석한 '모바일 & IoT  포럼 2016’에서 페리 켈러(Perry Keller) 키사이트 DA& SLMP 프로그램 매니저는 메모리 시장의 차세대 혁신으로 'UFS'를 꼽고 공인된 인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전세계 주요 반도체 기업의 전문가들이 참석한 ‘모바일 & IoT 포럼 2016’에서 페리 켈러(Perry Keller) 키사이트 DA& SLMP 프로그램 매니저는 메모리 시장의 차세대 혁신으로 ‘UFS’를 꼽고 공인된 인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김은영/ ScienceTimes

1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Mobile & IoT 포럼 2016’에 참석한 반도체 전문가들은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드론 등 첨단 ICT 기기의 발달로 지금과는 다른 고성능 고용량 저전력 메모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그리고 향후 차세대 메모리 스토리지로 UFS를 지목했다.

이 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화웨이 등 국내외 반도체 주요 기업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모바일과 사물인터넷용 반도체에 대한 최신 기술과 국제 표준화 동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첨단 ICT 기기 발전이 불러온 새로운 고용량 메모리 수요

고사양의 스마트폰 보급이 대중화되면서 게임도 고용량 고사양으로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게임 한 개만 받아도 1GB가 넘는 경우가 많다. 영화나 드라마를 스마트폰에 다운로드 받아 보다 보면 어느새 스마트폰 저장 공간이 부족하다는 신호가 온다.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IoT(사물인터넷) 등을 사용한 컨텐츠의 급증 또한 고용량 메모리 사양에 대한 욕구를 불러온다.

스마트폰 안에 고화질 동영상과 3D 게임, 가상현실(VR) 등을 기반으로 한 컨텐츠까지 더해지면서 모바일 스토리지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또 여러 카메라 장비가 장착된 드론이며 자율주행차 등 최신 기기로 인해 대용량 모바일 스토리지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조희창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수석연구원은 “첨단 디지털 기기에 맞는 고용량 고성능 메모리에 대한 요구가 커지면서 고성능, 고용량, 저전력 스토리지 솔루션이 요구되고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대안으로 UFS가 주목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SK 하이닉스, 암(ARM), 시놉시스(Synopsys), 키사이트(Keysight), 난통 후지쯔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NFME), 화웨이 등 해외 주요 반도체 기업의 연사들이 총출동해 최신 모바일 메모리 시장과 사물인터넷이 불러올 변화에 대해 분석하고 최신 기술 트랜드를 공유했다. ⓒ 김은영/ ScienceTimes

이 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SK 하이닉스, 암(ARM), 시놉시스(Synopsys), 키사이트(Keysight), 난통 후지쯔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NFME), 화웨이 등 해외 주요 반도체 기업의 연사들이 총출동해 최신 모바일 메모리 시장과 사물인터넷이 불러올 변화에 대해 분석하고 최신 기술 트랜드를 공유했다. ⓒ 김은영/ ScienceTimes

UFS(Universal Flash Storage, 범용 플래시 메모리)는 읽기와 쓰기가 동시에 가능한 초고속 플래시 메모리이다. 기존의 내장형 플래시 메모리 eMMC(embedded Multi Media Card)에 비해 효율적이고 빠른 데이타 처리 속도를 자랑한다.

또한 UFS는 형식과 규격이 다른 여러 메모리 카드를 하나의 형식과 규격으로 통일시켜 기기 별 호환성이 높아지고 기존 메모리 카드 보다 저장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마이크로 SD카드보다 5배 이상 빠른 외장형 초고속 저장장치인 256(GB) UFS 카드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 바 있다.

김도균 삼성전자 상무는 자동차가 앞으로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최대의 기술 트랜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 김은영/ ScienceTimes

김도균 삼성전자 상무는 자동차가 앞으로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최대의 기술 트랜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 김은영/ ScienceTimes

삼성전자 김도균 상무는 미래의 기술은 사물인터넷을 통해 많은 것이 변화되고 이루어 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사물인터넷(IoT)이라는 개념은 너무 광대하다. 사용 목적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래는 ‘자동차’가 사물인터넷을 통해 ICT를 주도할 가장 큰 주역이 된다”고 보고 “자동차(오토모티브, Automotive)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새로운 미래의 라이프 스타일을 만들어 생활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8802)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