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인공지능 연구소 문 열어…스마트 물관리 발판

"딥러닝 통해 수질 영향 예측·녹조 발생 알고리즘 분석"

한국수자원공사는 스마트 물관리와 디지털 기술 적용의 체계적 발판 마련을 위해 대전 유성구 K-water 연구원 내에 인공지능(AI) 연구소를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수자원공사 AI 연구소에서는 수량·수질·재해 대응 등 분야별로 산재한 문제해결 알고리즘과 데이터베이스 등을 하나로 통합한 단일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수질에 악영향을 주는 정수장으로의 요소 유입 농도 예측 알고리즘, 국지적 집중호우에 따른 도시지역 홍수 대응 시스템, 댐·유역 디지털 트윈(가상의 쌍둥이 모델) 등을 연구한다.

딥러닝을 통한 물관리 의사결정과 수질 영향 예측으로 업무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미국 애플이나 국내 정부출연연구기관과 공동 기술 개발도 추진하는 등 물 산업 분야 AI 생태계 조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공공부문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물관리를 실현하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수자원공사는 전날 연구소 개소식을 열어 자체 개발한 물관리 시뮬레이션 패키지(K-series)를 AI 음성인식과 연동해 시연했다.

(16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