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맛있는 온도, 스티커만 봐도 알아요

농촌진흥청 개발 수박 색 변화 스티커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 개발 수박 색 변화 스티커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수박의 가장 맛있는 온도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색 변화 스티커 센서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수박은 슈크로스, 프럭토스, 글루코스 등의 과당을 포함하고 있어 과일 온도에 따라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정도가 달라진다. 5℃보다는 10℃에서 단맛이 15% 높게 나타난다.

농진청에서 개발한 스티커 센서는 9∼11℃에서 붉은색이 나타나도록 만들었으며, 6℃ 이하에서는 보라색, 13℃ 이상에서는 회색으로 변한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 결과의 특허 출원을 완료하고 관련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했다.

농촌진흥청 수확후관리공학과 성제훈 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센서는 농가와 유통업체의 수박 브랜드화와 이를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155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