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잎으로 대기오염도 측정한다…표준화 통해 유사 연구 활성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지표 활용한 대기오염도 측정 연구 지속하기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솔잎(소나무 잎)을 이용해 대기 오염도를 측정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이 같은 측정법을 표준화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나뭇잎이 호흡하는 과정에서 대기 중에 떠다니는 납(Pb) 등의 중금속 대기오염물질을 흡수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년 이상을 나무에 붙어 있고 계절과 상관없이 채취할 수 있는 침엽 중에서 대표적인 솔잎을 활용했다.

대기 오염도를 측정하고자 하는 지점에서 주변의 솔잎을 채취해 실험실로 옮긴 후 오염도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연구가 진행됐다.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진은 솔잎을 활용해 대기 오염도를 분석하면 측정기기를 가져갈 수 없거나 측정소가 없어 파악하기 어려웠던 지역의 대기오염도를 측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연구는 솔잎 등 생물종을 이용한 환경지표 개발연구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년부터 일부 지역에 솔잎을 이용한 대기오염도 측정을 시범적으로 진행해 생물지표를 활용한 대기오염도 측정 연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유명수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자원연구부장은 “솔잎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물 환경지표를 개발하고 대기, 수질, 토양 등에서 환경오염물질을 측정하는 데 생물지표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