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상 DNA 복구’ 세포 내 방어시스템 규명…악성 암 치료 실마리

조선대 유호진 교수 연구팀 "염색체 불안정성 효과적 제어 단초"

한국연구재단은 조선대 유호진 교수 연구팀이 악성 암 등 각종 질병 원인이 되는 손상 DNA의 복구 활성을 조절하는 세포 내 방어 시스템 원리를 찾았다고 27일 밝혔다.

연구팀은 세포 내 씨티아이피(CtIP) 단백질이 손상된 DNA의 말단을 정확하게 절제해 DNA 복구를 촉진하고, DNA 집합체인 게놈을 안정시키는 구조를 규명했다.

염색체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DNA 복구시스템 원리 규명은 악성 암 극복의 핵심 열쇠로 꼽힌다.

세포 분열 과정에서 발생한 DNA 손상을 회복하지 못한 채 불완전한 유전자 정보를 딸세포에 물려주면, 다양한 돌연변이를 지닌 암세포가 생성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DNA 복구 조절 실험을 통해 DNA가 손상되면 CtIP 단백질이 세포 내 효소 단백질인 ‘시아2′(SIAH2)에 의해 변형된 뒤 손상된 DNA 말단을 정교하게 처리하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경우 돌연변이 발생 없이 DNA를 복구시켜 염색체를 안정시킨다.

DNA 손상이 심하면 DNA 복제가 정지되는 복제 스트레스가 발생해 악성 암의 원인이 된다.

유호진 교수는 “복제 스트레스가 발생할 때 SIAH2와 CtIP가 결합해 CtIP 단백질이 변형되고, 이때 복제 스트레스가 정상으로 회복되면서 돌연변이 발생을 억제하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는 악성 암 발생의 주요 원인인 염색체 불안정성을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전략을 마련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한 것”이라고 말했다.

(61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