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 맞춤형 지원 전략, R&D 협력 체계 마련

과기정통부 제3회 소부장 기술특별위원회…5개 안건 심의·의결

정부가 국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맞춤형 지원 전략과 산·학·연 연구개발(R&D) 협력 체계 등을 마련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제3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소재·부품·장비 분야 정부 연구개발 투자 방향(안)’ 등 5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안건에 따라 정부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 주력 산업의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DNA(데이터·네트워크·AI)와 빅3(시스템 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분야에서 핵심 소재의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안건에는 소부장 R&D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우대를 위한 검토 기준과 선정 절차 우대 방안과 소부장 R&D 투자 확대에 따른 인력양성 내용도 담겼다.

김성수 과기정통부 혁신본부장은 “관계부처에서 추진 중인 35개 소부장 R&D 사업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신규 사업이 현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9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